J-600T 을드름

J-600T 을드름(터키어: J-600T Yıldırım)은 터키의 탄도 미사일이다.

역사편집

Yıldırım의 발음에 대해, 청와대 트위터는 일드름에서 을드름으로 바꾼다면서, 현지 발음이 그렇다고 해명했다. 비날리 을드름 총리, 이을드름 아크불루트 총리 등 을드름이란 이름을 자주 쓰며, 한국에서는 이을드름, 일드름 등으로도 번역했었다.

1970년대 후반 부터 터키는 중국, 파키스탄과 탄도 미사일을 공동으로 개발했다.

1990년대 중반, 터키는 미국 M-270 MLRS를 라이센스 생산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터키는 유도탄의 독자개발을 위해 기술습득이 필요해서 라이센스 계약을 선호했다. 다른 계약자를 물색하다가 1997년 중국 WS-1A, WS-1B 다연장로켓의 라이센스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1998년 중국 CPMIECB-611 SRBM 라이센스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미사일 200발에 3억 달러 규모였다.

J-600T 을드름 미사일은 중국 CASIC이 개발한 B-611 SRBM을 터키가 국산화 한 것이다.

  • J-600T Yıldırım I SRBM (150 km)
  • J-600T Yıldırım II SRBM (300 km)
  • J-600T Yıldırım III SRBM (900 km)
  • J-600T Yıldırım IV MRBM (2.500 km)

핵무기편집

터키 남부 인시를릭 공군 기지는 모스크바와 2,100 km 떨어져 있다. 2019년 현재에도 미군의 핵무기가 배치되어 있다.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 당시, 터키에 배치된 사거리 2,500 km PGM-19 주피터 MRBM 45발을 철수했다. 을드름4 미사일은 터키가 최초로 국산 미사일로 모스크바 사거리의 탄도 미사일을 보유하게 된다는 의미가 있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