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9 자주포

대한민국 국군의 자주곡사포

K-9 자주 곡사포(K-9自走曲射砲, 영어: K-9 Thunder)는 기존의 K-55 자주포보다 더 우수한 자주포를 획득하고자 ADD한화에어로스페이스대한민국에서 독자 개발한 자주포이고, 현재까지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하고 있다.

K9 자주포
K-9 Thunder
K-9thunder.jpg
대한민국 국군이 운용중인 K-9 자주포의 모습.
종류 자주포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역사
사용년도 1999년 ~ 현재
사용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가격 약 40억원
제원
중량 47t
길이 12m
포신길이 8m
3.4m
높이 3.5m

구경 155mm
연사속도 급속발사: 15초이내 3발
최대발사: 3분간 분당 6발
지속발사: 1시간동안 분당 2발
사거리 40.6km~53km

장갑 10m 상공 155mm급 고폭탄의 폭압이나 파편에 대해서 생존성을 보장, 14.5mm까지 방호
주무장 155mm 52구경장 곡사포
부무장 K6 기관총
엔진 MTU MT881 Ka-500 (1000hp)
변속기 ATDX1100-5A3
서스펜션 유기압
최고속도 67 km/h
적재용량 155mm 포탄 48발

미군으로부터 M107 자주포를 도입하여 자주포를 운용해오던 대한민국은 1985년부터는 K-55 자주포를 생산하여 약 1천여 대를 배치하고 있다.

이런 국산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80년대 당시 한국의 화포 전력은 북한에 비하여 열위에 있었다. 북한군의 포병전력은 수적으로 우위에 있었을 뿐 아니라 보유한 화포의 절반가량이 자주화 및 차량탑재용이어서 기동성이 뛰어난 포병전력을 보유했다.

대한민국 육군은 이런 양적 열세를 질적 우위로 극복하고자 했다. 특히 사정거리가 증가된 야포를 배치하여 군단 종심작전에 대한 화력지원이나 화력전 수행능력을 향상시켜야만 했다. 이에 따라 KH179K-55의 개발경험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육군은 K-55를 이어갈 차세대 자주포의 개발에 착수했다.

차세대 자주포 K-9은 1989년부터 체계개념연구가 시작되어 약 10년간의 집중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1999년부터 전력화되었다. 국방과학연구소의 주도로 개발된 차세대 자주포는 삼성테크윈, WIA, 풍산, 한화, LG정밀 등 백여 개의 업체가 개발에 참가했다. 그래서 K-9은 1990년대 국방과학기술의 총화와도 같은 존재이다. 또한 한국이 세계에 자신 있게 내놓은 제1호 국산 명품 무기체계가 되었다. 그리고 이 K-9 자주포를 개발하면서 K-55 자주포를 개량(K-55A1)하는데 기반이 되었다. 이후 2018년 8월 22일부터 K-9 자주포의 개량형 K-9A1이 실전배치되기 시작했다.[1]

특징편집

포탄의 발사속도, 반응성, 생존성, 기동성을 최대한 발휘하기 위해 탄 취급장치, 뇌관추출기구를 자동화 하였고, 격발기구를 유압작동식으로 제작하였다. 급속발사 때는 15초 이내에 초탄 3발을 발사 할 수 있으며, 3분간 분당 6~8발, 1시간 동안 분당 2~3발 사격이 가능하다. 이는 기존 K-55 보다 3배 이상의 화력증대 효과가 있다. 사격임무 접수 후 정지상태에서 초탄 발사시간은 30초, 기동 중에는 60초 이내에 목표물 타격이 가능하다. K-9자주포는 일제사격(TOT:Time On Target)에 유리하며 한 목표지점에 고각(高角)을 달리하여 연속사격 할 수 있다. 이 점을 활용하면 유사시 대부분 갱도형태로 구축된 북한 포진지에 다양한 각도로 효과적인 포격을 가할 수 있다.[2]

K-9은 52구경장(약 8m)의 155mm 포신을 채용하여 사정거리가 40km 이상으로 늘어났다. K-9은 최대 3분간은 분당 6발의 사격이 가능하므로 기존의 K-55보다 3배 이상의 화력효과를 낼 수 있다. 특히 K-9은 자동장전시스템과 자동포신이동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즉 K-9의 사격통제용 컴퓨터에 표적위치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사격제원을 산출하여 포구를 목표방향으로 지향시키고 탄약을 자동으로 이송, 장전한다. 결과적으로 K-9 자주포는 서 있는 상태에서라면 30초 이내에 초탄을 발사할 수 있다.

게다가 K-9은 혼자서 사격제원을 바꾸면서 사격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단독 TOT(Time On Target, 다른 위치에서 다른 시간에 쏜 포탄이 같은 위치에 동시에 떨어지도록 하는 사격) 능력을 갖추게 되었다. 이렇게 단독 TOT 능력을 갖추게 되면 한 대의 자주포가 여러 대가 동시에 쏜 것과 같은 효과를 갖는다.

K-9은 1,000 마력의 디젤엔진을 탑재하여 최대 67km/h까지 달릴 수 있어 K1 시리즈 전차와 동등한 기동능력을 자랑한다. 위치확인장치, 자동 사격통제장치, 포/포탑 구동장치 및 통신장치를 탑재하였기 때문에 스스로 계산한 사격제원 또는 사격지휘소로부터 접수된 사격제원에 따라 포를 자동으로 발사할 수 있다.

방호력의 측면에서는 전차만큼은 단단하지 않지만 고강도 장갑판을 채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적 포병화력의 파편이나 중기관총, 대인지뢰 등에 대한 방호력을 갖추고 있다. 또한 화생방전 대응능력을 갖추고 있어 생존성이 향상되었다.

K-9은 미국이 보유한 M109A6 팔라딘이나 영국의 AS90에 비해 현저히 우수한 성능을 발휘하며, 세계 최강이라고 불리는 독일의 PzH2000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성능이다. 어떤 제원을 살펴보아도 세계 정상급이라는 수식어가 부끄럽지 않다. 바로 이런 K-9의 성능에 주목한 터키는 K-9의 기술을 도입하여 자국에서 생산한 T155 FIRTINA 자주포를 운용하고 있다.

K-9은 대당 가격이 40억 원에 이르는 고가의 무기체계이다. 약 10억 원이었던 K-55 자주포에 비하면 매우 높은 가격이다. 하지만 K-55보다 한 차원 높은 성능인 데다가 동급의 최첨단 자주포인 PzH2000의 가격이 약 100억 원에 이른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가격대 성능 면에 있어서도 K-9은 우수한 첨단무기체계라고 하겠다. 추가로 차체 수출로 폴란드에 수출하는데 성공하였고 완전제 수출로는 인도에 100여대를 파는 것에 성공했다.#

운용 국가편집

  •   터키
    한국에서 엔진, 변속기, 구동체계등을 수입, 나머지 부분은 현지에서 생산한다. 350대 (280대 내수용, 70대 수출용) 판매를 조건으로 무상 기술 이전을 해주었기 때문에 따로 라이센스비용을 받지 않는다. 그러나 독일의 수출 반대에 의해 280대만 생산되었다.
  •   폴란드
    포탑은 제외하고 차체만 수출되며 폴란드 국영기업 HSW사에서 포신을 얹어 조립후 폴란드군에 납품될 예정.
  •   인도
    10대는 국내생산, 90대를 인도 현지에서 조립생산. K-9 VAJRA-T라는 이름으로 인도 국내 방산업체인 Larsen&Toubro(L&T)사에서 면허생산한다. 약 6억4천만달러에 100대 수출[3]
  •   핀란드
    2017년 2월 17일, 2024년까지 48대의 중고 K-9를 구매하겠다고 발표났으며[4] 155 PSH 17 로 배치되어 운용할 예정이다.

  노르웨이

  • 2017년 12월, 노르웨이 국군은 24대의 K-9를 2억천5백만달러에 구매하겠다고 발표하였다.

  에스토니아

  • 2018년 6월,에스토니아가 방위력 강화를 위해 한국으로부터 4600만 유로(약 600억원)에 K9 자주포 12대와 부품들을 수입하고 훈련 및 정비를 제공받기로 합의했다.

  오스트레일리아

  • 호주는 K9자주포를 현지생산식으로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종류편집

K-9A1 개량 및 K-9A2 개량계획편집

현재 국군이 운용중인 K-9 자주포는 가격대비 출중한 성능을 자랑하지만, 연평도 포격사태(또는 연평도 포격전)를 겪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갱도포병에 대한 신속한 대응 및 조기 제압능력이 요구되면서 K-9과 이를 포함하는 포병체계에 대한 성능개량이 본격적으로 논의되기 시작했다. K-9의 양산이 끝나는 2018년 이후, 창정비 시기에 맞춰 진행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성능개량수준에서 미치지 않고, 완전히 새로운 자주포로 개조하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위치확인, 제원계산, 방열, 송탄 및 장전, 신관장입과 사격까지 거의 모든 과정이 자동화된 무인포탑으로 구성된다. K-9의 차대나 기동체계는 그대로 쓰되 탄약장전장치의 구조를 바꾸고, 둔감장약을 적용하고 장약장전을 자동화시켜 현재의 3분간 최대발사속도 6~8발을 10~12발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인데, 이는 구조와 목표성능이 미국의 차기 자주포 크루세이더의 것과 거의 동일하다.

이외에도 지속사격능력의 확보를 위한 강선 내마모 코팅-도금기술과 주퇴력 최소화를 위한 연식주퇴 기술이 적용되며, 무인포탑화되어 승무원도 2~3명으로 줄어들고, BTCS를 통해 포탑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단순히 K-9만 개량하는 것이 아니라 사격지휘체계를 자동화하여 사격신속성을 증대시키기 위한 연구도 진행 중이며, 빠른 표적획득과 피해평가를 돕는 관측포탄과 사거리 100km에 CEP 20m급 초장사정 활공유도포탄이 동시기에 개발되어 함께 운용될 예정이다. 이러한 개량들이 적용된 K-9의 전투력은 시뮬레이션 결과 2~3배 향상될 것으로 예측되었다.

이후 2018년부터 K-9A1 자주포가 실전배치가 되기 시작했다. 이것은 원래 목표로는 2019년 개량되어서 실전배치될 예정이었으나 1년 앞서서 개량되기 시작했다. 참고로 대한민국 육군의 K-9 자주포 보유 숫자는 1천대를 넘어서 약 1100 ~ 1200여대 수준으로 전량 2030년대 K-9A1으로 개량될 예정이다. 또한, K-9A2 개량을 위해 연구에 착수했다.출처

각주편집

  1. K-9A1 출처
  2. [1]
  3. http://news1.kr/articles/?2881147
  4. “보관된 사본”. 2017년 4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4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