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120은 소련의 추력 85톤급 액체 연료 로켓 엔진이다. 제니트 로켓의 2단에 사용되었다.

역사편집

1976년 개발이 시작되었으며, 1985년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구소련이 붕괴하고 우크라이나가 독립하였으며, 최근 우크라이나가 친미로 돌아서면서 러시아가 크림 반도를 침략해 점령하는 등 국제정세가 급변했다. 그래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따로 RD-120 엔진을 설계, 제작, 판매중이다. 두 나라 모두 설계도 까지 외국에 수출하고 있다.

버전편집

 
RD-120 엔진과 파생형
  • RD-120 (GRAU Index 11D123): 오리지날 버전. 진공추력 85톤. 제니트 2호의 2단에 사용되었다. 1976년 부터 1985년까지 10년 동안 개발되었다.
  • RD-120 개량형 (GRAU Index 11D123): 93톤으로 진공추력이 증가했다. 제니트-3SL의 2단에 사용되었다. 일부 저자들은 RD-120M (GRAU Index 11D123M)이라고 표기한다. 2001년 부터 2003년까지 3년 동안 개발되었다.
  • RD-120K: 오리지날은 진공인 우주에서 점화되는 2단 로켓인데, RD-120K는 지상에서 점회되는 1단 로켓이다.
  • RD-120M
  • RD-120U
  • RD-146
  • RD-182: RD-120K의 메탄 / LOX 버전
  • RD-182M: RD-182의 LNG / LOX 버전
  • RD-870: RD-120K의 우크라이나 버전이다. 유즈노예에서 설계했다. 싸이클론-4M 로켓에 사용될 계획이다. 2016년 부터 개발중이다.

기술이전편집

RD-810편집

우크라이나 유즈노예는 추력 85톤 RD-120의 기술을 발전시켜, 현재 추력 120톤 RD-801, 추력 200톤 RD-810을 개발했다. 생산은 유즈마쉬에서 한다. 원래 우크라이나 유즈노예 설계국은 RD-8 기술밖에 없었다. 그러나 1970년대 RD-120 개발 당시에는 같은 소련이었기 때문에, 러시아 NPO 에네르고마쉬 설계국과 긴밀한 관계였다. RD-120은 우크라이나 유즈마쉬 공장에서 최종 조립 생산했다. 2001년 부터 2003년까지 개발된 RD-120 개량형은 유즈노예 유즈마쉬 에네르고마쉬 세 기관이 합동해서 개발했다. 즉 유즈노예는 RD-120의 오리지날 설계도는 소유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설계 기술이 있다.

YF-100편집

중국의 추력 100톤급 YF-100 엔진은 RD-120의 기술을 도입한 것이다. 2015년 9월 20일, 창정 6호의 첫발사에 1단 로켓으로 사용되었다.

SCE-200편집

2005년 인도는 우크라이나로 부터 RD-120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위키리크스는 설계도 구입계약이라고 폭로했다. 우크라이나 유즈노예의 추력 200톤 RD-810의 설계도가 인도에 전달되었다. 추력 200톤의 SCE-200 엔진을 개발중이며, 2019년 초도발사가 계획되었다.

대한민국편집

한국은 나로호 사업에서 RD-120 엔진의 기술을 도입하기로 러시아와 계약했지만, 미국이 항의했고, 이에 러시아가 계약을 일방취소했다. 그 후 우크라이나 유즈노예에서 액체 연료 로켓 엔진 기술을 수입해 추력 75톤급 KARI 75톤급 로켓엔진을 국산 개발했다. 2018년 10월 첫 발사가 계획되어 있다. 그러나 나로호 사업 당시엔 단계식 연소 사이클 엔진인 RD-120 계열 기술도입이었지만, 새로운 계약으로 우크라이나에서 도입된 기술은 그보다 저기술인 가스발생기 사이클 엔진이다.

그러나, 항우연은 2010년부터 단계식 연소 사이클 엔진인 RD-8의 연구를 시작해, 2017년 6월 현재, 8톤 추력의 연소시험까지 완료하였다.[1] 우크라이나 유즈노예에서 단계식 연소 사이클 기술도 수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은 아틀라스 5호를 위해 나로호 엔진, RD-120 계열을 수백개 완제품으로 수입했는데, 현재 전세계 최고 기술의 엔진이라며 극찬했었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S스페셜 - '우주' 이야기] (18)효율 높은 ‘다단연소 사이클’ 로켓엔진 개발에 도전하다, 세계일보, 2017-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