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2G(Vehicle-to-grid)는 전기자동차를 전력망과 연결해 배터리의 남은 전력을 이용하는 기술[1]로, 전기차를 에너지 저장 장치로 활용해 주행 중 남은 전력을 건물에 공급하거나 판매한다.

V2GEnabledEVFastCharger

현황편집

대한민국편집

한국전력공사편집

2009년, 한국전력공사는 제주 스마트그리드 실증단지 구현을 위한 전기차 충전사업 모델을 개발[2]했으며, 2010년에는 50kW급의 급속충전기와 7.7kW급의 완속충전기를 개발했다.

현대모비스편집

2017년, 현대모비스는 V2G 기술에 필요한 장치 '양방향 충전기'를 개발했다.[3] 양방향 충전기는 교류(AC)↔직류(DC) 컨버터와 승압·강압 컨버터 등 양방향 전력제어 회로가 적용되어 있다. 기존 아이오닉의 단방향 충전기와 비슷한 크기이면서도 에너지 효율은 높였다. 또한, 충·방전 출력 모두 전기차에 적합한 6.6㎾급을 구현했다.

현대자동차편집

2020년, 현대자동차는 전기차에 탑재된 배터리의 전력을 외부로 끌어다 사용할 수 있는 기술 V2L을 개발했다.[4]

그 외편집

일본편집

V2H 기술이 상용화된 일본은 전기차, 양방향 충전기, ESS와 태양열 패널을 모두 결합한 형태의 V2G 기술 실험을 진행중이다.

독일편집

독일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출시해 전기차에 저장된 전력을 판매하는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미국편집

V2G 기술 관련 스타트업 누브는 쌍방향 충전기 개발 및 V2G 기술의 구현 가능여부를 테스트하기 위해 전기 스쿨버스에 V2G 기술을 도입했다. 미국 스쿨버스 제조사와 협력해 총 8대의 양방향 충전식 전기차 스쿨버스를 캘리포니아에서 운영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미래의 유망 에너지 新산업은 ‘V2G’”. 《동아일보》. 2014년 10월 2일에 확인함. 
  2. “한전, 전기자동차 충전기 2종 개발”. 《연합뉴스》. 2010년 1월 5일에 확인함. 
  3. “현대모비스, 국내 최초 양방향 충전기 개발”. 《한겨레》. 2017년 8월 16일에 확인함. 
  4. “아이오닉5 돌풍의 주역 ‘V2L’이 뭐길래… 가전제품 다 꽂아 쓴다, 바퀴 달린 내집”. 《조선일보》, 류정. 2021년 3월 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