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age of the Damned

"Voyage of the Damned" (KBS 방영 제목: 〈저주받은 자들의 항해〉)는 영국의 SF 드라마 《닥터 후》의 크리스마스 특집 에피소드이다. 2007년 12월 25일 BBC One에서 처음으로 방영되었으며, 뉴 시즌 들어 이번이 세번째 크라스마스 스페셜이었다. 각본은 러셀 T 데이비스, 감독은 제임스 스트롱이 맡았다.

188 – "Voyage of the Damned"
닥터 후 에피소드
출연
그 외
제작
작가러셀 T 데이비스
감독제임스 스트롱
스크립트 편집자브라이언 먼천
프로듀서필 콜린슨
총괄 프로듀서러셀 T 데이비스
줄리 가드너
삽입곡 작곡가머레이 골드
제작 코드4.X
시즌시리즈 4
길이72분
첫방영일2007년 12월 25일
에피소드 순서
← 이전 에피소드 다음 에피소드 →
"Time Crash" / "Last of the Time Lords" "Partners in Crime"

이번 에피소드에서는 자신을 이사직에서 사퇴시킨 회사에 복수를 다짐하는 외계의 사업가 맥스 캐프리콘 (조지 코스티건)이, 타이타닉호를 본뜬 우주선을 지구에 일부러 낙하시켜 이사회로 하여금 지구의 인간들을 죽였다는 프레임을 씌우려 한다는 음모를 다룬다. 오스트레일리아 출신의 유명 가수이자 배우인 카일리 미노그의 유일무이한 닥터 후 출연이 돋보이는 에피소드로, 우주선의 웨이트리스인 애스트리드 페스 역을 맡았다. 각본을 맡은 데이비스는 카일리 미노그를 캐스팅한 것은 "몹시 이례적인 일"이라며, 특별히 미노그를 위해 애스트리드라는 등장인물을 썼다는 후문이다.

2007년 크리스마스에 맞춰 영국에서 방영될 당시 시청자수가 1331만 명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이는 4대 닥터 시절인 1979년 〈City of Death〉 이후로 세워진 최고 시청기록이자, 뉴 시즌 들어서는 아직까지도 독보적인 시청률 1위 기록으로 남아 있다. 뿐만 아니라 2007년 한 해 영국 내 드라마 시청률 기록 가운데에서도 잠시 1위를 차지했으며, 다만 본 스페셜 직후에 방영된 연속극 《이스트엔더스》가 시청률을 갱신하면서 깨졌다. 에피소드의 만듦새에 대해 평론가들의 반응은 엇갈렸으며, 각본 자체와 미노그의 연기력에도 호평과 비판이 동시에 제기됐다.

줄거리편집

'타이타닉'이란 이름의 배 선두가 타디스 조종실 내부 벽을 뚫고 들어오자, 10대 닥터는 타디스의 자기복구 프로그램을 가동시켜 원래대로 돌려놓고,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조사하기 위해 타이타닉호에 오른다. 닥터는 이 타이타닉호라는 것이 사실은 원자력으로 가동되는 항성간 크루즈선으로서, 스토 행성에서 건너왔음을 알게 된다. 지구의 바다를 항해하는 동명의 배를 본뜬 이 우주선은 "원시 문화", 특히 크리스마스를 구경한다는 명목으로 현대의 지구를 궤도로 돌아보고 있었다. 어느덧 밀항하기로 결심한 닥터는 한 무리의 외계인들과 합류하는데 그 중에는 애스트리드 페스라는 웨이트리스도 있었다. 외계인 일행은 영국 런던으로 내려와 짧게 돌아보는데, 런던 시민들은 지난 두 차례의 크리스마스날에 벌어진 외계 침공에 질려 달아난 상황이었다.


각주편집

출처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