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가세 히데아키(일본어: 加瀬 英明, 1936년 12월 22일 ~ )는 일본의 우익 외교 평론가, 언론인겸 로비스트이다. 부친은 일본 패전전후에 초대 유엔대표부 특명전권대사등을 지낸 외교관 가세 도시카즈(加瀬俊一)이며, 모친은 일본흥업은행총재 오노 에이지로[1](小野英二郎)의 딸이다. 또한 존 레논의 아내 오노 요코는 가세의 사촌이다. 후소샤를 대신하여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약칭 새역모)의 교과서를 간행하는 지유샤(自由社)의 대표이사이며, 우익잡지 월간 자유의 편집의원대표이다. 반한 서적 《추한 한국인》의 저자이다.

목차

약력편집

게이오기주쿠 대학교를 졸업 후 미국의 예일 대학, 콜롬비아 대학에서 유학하였고, 1968년부터 1970년까지 브리태니카 백과사전 초대편집장으로 근무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청년시대부터 외교관인 부친의 영향을 받아 줄곧 평론, 저술등의 활동에 종사하게 된다. 일본회의대표의원-도쿄도 본부회장으로, 일본어 문헌을 영역하여 인터넷상에 공개하는 "사료를 세계에 공개하는 모임"의 대표의원이다. 새역모 지지자로서 새역모가 분열한 이후, 새역모에서 떨어져 나온 야오기 히데쓰구가 설립한 일본교육재생기구의 대표의원을 맡게 되었으나, 새역모 교과서의 새 간행처로 자신이 맡고 있는 지유샤를 채택하는등 아직 새역모와의 관계는 지속되고 있다.

《추한 한국인》문제편집

1993년 일본에서 《추한 한국인》이 간행되어 약 30만부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 책은 익명의 한국인 저자가 서술하는 자기 비판서 형식으로 일제의 한국통치를 정당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한국인에게 식인습관이 있다는 등의 비상식적으로 왜곡된 내용도 담겨 있다. 그러나 도쿄 특파원이었던 한국인 기자에 의하여 이 책의 실 저자가 가세라는 사실이 밝혀져 큰 파문이 일었으며, 이후 이 파동으로 인하여 대한민국 입국이 금지되었다.[2] 이 파동으로 인해 입국을 금지당하기 전까지 그는 군사정권 시절 청와대를 넘나들며 대일외교의 파이프라인을 자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한국에서 열린 학술회의등에 참석하기도 하였다. [1]

뉴스위크 위안부관련 기고편집

미국의회에서 위안부 결의안이 진행 중이던 2007년 3월 뉴스위크 인터넷판에 "미군 기록을 검토한 결과, 위안부는 매춘부이며, 일본당국에 의하여 납치되었다는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칼럼을 개제하여 물의를 빚었다. 이 때문에 미국내 한인,중국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뉴스위크 불매운동이 벌어지기도 하였다. 이 같은 칼럼은 아베 당시 일본총리의 위안부 강제연행 부정과 더불어 미국의 위안부 결의안을 저지하려는 시도였으나, 실패하였다.

난징 대학살에 대한 언급편집

난징대학살에 대해서는 허구이며, 중국의 반일선전으로 사실이 아니라며 부정하고 있다. 2007년 12월 6일에는 도쿄 지요다 구 구단회관에서 열린 〈난징함락 70년 국민모임 참전용사가 말하는 난징사건의 진실〉에서 모두연설을 통해 난징학살은 허구라고 주장한 바 있다.

사생활 관련 소송편집

가세는 오랫동안 알고 지내던 한국인 여성과 내연의 관계를 맺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여성이 2007년 11월 사망하면서 그녀의 유족들은 이 여성의 집이 가세 명의로 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소유관계를 따진 결과, 숨진 여성이 매달 주택할부금을 납입하여 주택비용을 내고 있었음이 밝혀졌다. 이 사건으로 가세와 유족간의 소송이 진행 중이다.[3]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