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덴 포드랑(티베트어: དགའ་ལྡན་ཕོ་བྲང [kɑ̃̀tɛ̃̀ pʰóʈɑ̀ŋ], 중국어: 甘丹颇章)은 1642년 코슈트 칸국에서 귀시 칸의 양해 하에 달라이 라마 5세가 설치한 일종의 정부였다. 귀시 칸은 티베트 서남부의 르카쩌시에 머물렀는데, 이 때부터 달라이 라마 5세에게 티베트 국내 내정이 이임되면서 동남부의 라싸가 티베트의 수도 기능을 하기 시작했다.

드레풍사의 간덴 포드랑 청사. 17세기까지는 이 곳에서 달라이 라마가 간덴 포드랑의 정무를 보았다.

1720년 청나라가 티베트에 쳐들어와 코슈트 칸국이 망하고 티베트는 1912년까지 청나라의 번부가 되어 청조 중앙에서 서럼셔머 터허 암반(주찰대신)의 일종인 뵈 브중스 암반(흠차주장판사대신)이 파견되었다. 하지만 그와 별개로 간덴 포드랑은 청나라 시기에도 티베트 지역의 자치정부로서 존속했고, 청나라 멸망 이후 군벌 시대에는 독립을 추진(티베트 왕국)하기도 했다. 중화인민공화국이 티베트를 합병한 뒤 1959년 완전히 철폐되었다.

같이 보기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