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강봉규(康奉珪, 1978년 1월 12일 ~ )는 전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외야수,내야수이자, 현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의 2군 타격코치이다.

강봉규
Kang Bong-Kyu
삼성 라이온즈 No.78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78년 1월 12일(1978-01-12) (41세)
출신지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신장 183 cm
체중 88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우익수, 1루수
프로 입단 연도 2000년
드래프트 순위 1996년 2차 7라운드(OB 베어스)
첫 출장 KBO / 2000년
마지막 경기 KBO / 2015년 4월 9일
대구롯데
획득 타이틀
경력

선수 경력

코치 경력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아시안게임 1998년 방콕
월드컵 1998년 이탈리아
메달 기록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의 선수
남자 야구
아시안 게임
1998 방콕 야구

한국 프로야구 시절편집

두산 베어스 시절편집

1996년 OB 베어스의 2차 7라운드 지명을 받았으나 고려대학교 체육교육학과에 입학했다. 2루수 신명철과 함께 방콕 아시안 게임 금메달을 획득했다. 고려대학교 체육교육학과를 졸업하고 2000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하였으며, 첫 출장에서 1타석에 나와 삼진을 당했다. 이것이 프로 데뷔이자 2000년의 마지막 경기였다. 2001년부터 본격적으로 출장하여 주로 백업으로 나왔고 2005년 시즌 후 외야수 강동우를 상대로 김창희와 함께 삼성 라이온즈에 트레이드 되었다.

삼성 라이온즈 시절편집

삼성 이적 후 본격적으로 1군 생활을 시작하였다. 삼성 라이온즈에서 주로 좌투수 상대 대타 백업으로 뛰면서 출장을 많이 하게 되다가 2009년나가시마 타격 코치의 조련을 받은 후에는 맹타를 휘날리며 선발로 자리매김했다.[1] KIA김상현처럼 슬로우 스타터로 화제를 모았으며 규정 타석도 채웠다. 2009년 9월 25일 페넌트레이스 최종전에서 20-20 클럽에 이름을 올리는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2] 이에 "봉느님"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2009 시즌 후 박진만의 뒤를 이어 삼성 라이온즈의 주장으로 내정되었으나,[3] 부진으로 이듬해 진갑용에게 주장을 넘겼다. 2011년 한국시리즈 5차전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4회말 브라이언 고든으로 부터 솔로 홈런을 쳤다. 결국 이 점수가 결승점이 되면서 삼성 라이온즈의 5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고 5차전 MVP에 선정되었다.

독일 프로야구 시절편집

부흐빈더 레지언나레 시절편집

2016년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소속의 릭 반덴허크 투수의 소개로 독일베이스볼 분데스리가 부흐빈더 레지언나레에서 1년의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했다.

야구선수 은퇴 후편집

2017년부터 삼성 라이온즈의 타격보조코치로 활동했다.

출신 학교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