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보문사 향나무

강화 보문사 향나무(江華 普門寺 香나무)는 인천광역시 강화군 보문사 석실(石室) 앞 큰 바위틈에서 자라고 있는 향나무이다. 1995년 3월 2일 인천광역시의 기념물 제17호로 지정되었다.

보문사 향나무
(普門寺 香나무)
대한민국 인천광역시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7호
(1995년 3월 2일 지정)
면적85.1m2
수량1주
소유대한불교조계종 보문사
위치
주소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남로828번길 44 (삼산면)
좌표북위 37° 41′ 21″ 동경 126° 19′ 19″ / 북위 37.689181° 동경 126.32199°  / 37.689181; 126.3219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향나무는 우리나라 중부 이남을 비롯해 울릉도와 일본 등에 분포하고 있으며, 상나무·노송나무로도 불린다. 이 나무는 강한 향기를 지니고 있어 제사 때 향을 피우는 용도로 쓰이며 정원수·공원수로도 많이 심는다.

보문사의 향나무는 보문사 석실(石室) 앞 큰 바위틈에서 자라고 있다. 나무의 나이는 700년 정도로 추정되며, 높이는 20m, 둘레는 3.2m 정도이다. 높이 1.7m에서 두 줄기로 갈라지는데 동쪽 줄기의 둘레는 1.3m, 서쪽 줄기의 둘레는 1.5m이다. 나무의 형태는 마치 용이 용트림을 하고 있는 듯이 보여 기묘한 느낌을 주고 있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한국전쟁 중에는 죽은 것 같이 보였으나 3년 후에 다시 살아났다고 한다.

보문사 향나무는 보문사 입구에 있는 은행나무와 앞마당에 있는 느티나무와 더불어 아름다운 경관을 이루고 있으며, 오래된 나무로서 생물학적 보존가치가 인정되어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