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경(開京, 중세 한국어: 캥겨ᇰ)은 오늘날 개성시에 위치하고 있던 고려이자 수도이다. 송악(松岳), 송도(松都), 송경(松京)으로도 불렸다.

개경
開京
고려
역사적 시대고려 시대
오늘날

개요

편집

이 지역은 바다와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던 호족의 본거지였으며, 그 중 왕씨 일가는 그 대표적인 존재였다. 궁예(弓裔)도 철원(鐵原)을 후고구려도읍으로 확정하기 전에는 한때 이곳을 임시 도읍으로 삼았다. 918년 왕건(王建)이 궁예를 몰아내고 고려를 세운 후 본격적으로 고려의 도읍이 되었다

919년에 송악군 남쪽에 도읍을 정하여 개주(開州)라 하고 궁궐을 창건하였다.[1] 고려 왕성이 위치한 곳은 신라 시대의 송악군이었고 개성현은 그에 속한 현이었다. 995년에 개성부(開城府)로 개칭되어 송악현을 비롯한 수도 내를 관장하다가 1018년(현종 9) 개성부를 없애면서 송악현은 중앙 정부의 직속이 되고 개성현은 분리되었다. 1062년에 개성현이 개성부로 바뀌고 1308년에 개성부가 수도 내까지 관장하게 되면서 개성의 지위가 역전되어, 마침내 옛 송악군의 자리도 개성으로 불리게 되었다. 또한 개성은 인접한 항구 도시벽란도(碧蘭渡)와 함께 국제 상업 도시로 발달하였다. 이후 조선 왕조가 들어서 1394년 한양으로 천도할 때까지 489년간 고려와 조선 두 왕조의 도읍이었다.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고려사 > 지 권제10 > 지리1(地理 一) > 왕경 개성부 > 연혁”. 국사편찬위원회. 2024년 2월 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