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성균관

개성 성균관(開城 成均館)은 개성시 방직동(광복 당시 고려동)에 있는 조선시대의 건축물이다. 숭교방(崇敎坊 : 명륜동)에 성균관보다 건축 규모가 크다.[1]

개성 성균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국보
종목국보 제127호
시대조선
주소개성시 방직동

기관으로써 성균관은 고려 초기인 992(고려 성종 11)년에 설립되었다. 성균관 자리는 고려 경종때 별궁이 있던 자리로 1089년 국자감(國子監)이 옮겨오면서 교육기관에 역할을 하게 되었다.[2] 고려 충렬왕 시기에 국자감이라는 명칭을 '성균'으로 바꾸었으며 성균관은 태학으로도 불린다.[3] 그리고 조선이 건국되어 향교로 지위가 낮아졌다.[4] 현재의 건물은 임진왜란 때 파괴되었던 것을 1602(조선 선조 35)년부터 8년에 걸쳐 복원한 것으로 서울 대성전(大成殿)은 선조 34∼35년(1601∼1602)에 지은 것[5]과 대비된다.

1988년부터 고려박물관으로 이용되고 있다.[2]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보 제127호로 지정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개성의 ‘개성’ 13첩 반상을 받다”. 중앙일보. 2008년 1월 10일. 
  2. 박성진, Culture 365! 북한 문화유산 톡톡! 3 : 개성 성균관, 고려 인재의 산실, 평화문제연구소, 2013년 4월, 통권 352호
  3. “성균관대 안에 명륜당 등 옛 시설 남아”. 백세시대. 2015년 9월 11일. 
  4. “개성 성균관”. 우리역사넷.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5. “보물 제141호 서울 문묘 및 성균관<대성전·동무·서무·삼문·명륜당>”. 국가문화유산포털. 2020년 3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