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건(景建, ? ~ 기원전 87년)은 전한 중기의 인물로, 경조윤 장안현 사람이다.

생애편집

정화 2년(기원전 91년), 강충의 무고로 주살될 위기에 놓인 여태자가 반란을 일으켰다(무고의 난). 장안의 남자(男子)[1] 경건은 진압에 참여하여 여태자의 측근 석덕을 사로잡았고, 공적을 인정받아 덕(德侯)에 봉해졌다.

후원 2년(기원전 87년), 마통과 함께 모반한 죄로 요참에 처하였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작위가 없는 백성. 이는 한서 권66의 기록으로, 권17에서는 대부라고 한다.
선대
(21년 전) 유하
전한의 덕후
기원전 91년 ~ 기원전 87년
후대
(86년 후) 유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