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경의선숲길(영어: Gyeongui Line Forest Park)은 총 면적 약 101,668m2 총 연장 6.3km, 폭 10~60m 의 선형 공원이다.

2005년부터 시작된 이 지역 용산선의 지하화로 남겨진 좁고 긴 지상구간을 공원으로 만들었다. 공원 조성은 2009년부터 시작되었고. 2016년 5월 21일 전구간이 완공되었다.[1]

  • 1단계 조성 구간 : 염리․대흥동 구간, 2011.13.~2012.4
  • 2단계 조성 구간 : 도화동 새창고개, 연남동 구간, 2014.3.~2015.6
  • 3단계 조성 구간 : 신수동, 동교동 구간 2015.9.~2016.6.

홍제천부터 용산문화체육센터까지 이어지는 공원구간(4.4km), 경의선 전철공항철도 역사(驛舍)구간(1.9km)으로 이루어져 있다. 홍대입구역 근처 연남동 구간은 미국 뉴욕 맨해튼의 센트럴 파크와 닮았다 하여 ‘연트럴파크’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2]

경의선숲길의 운영과 관리는 2015년 2월 발족된 비영리단체 ‘경의선 숲길지기’에 의해 이루어진다. 단체의 관리 하에 연남동지기, 홍대와우교지기, 대흥염리동지기, 도화원효지기 등으로 지역별 담당자를 두고있다.[3]

개발 특징편집

경의선 숲길은 경의선 및 공항철도가 지하에 건설되면서, 그 상부에 조성된 공원이다. 지하 약 10~20m 아래에 경의선을 복선으로 건설하고, 그보다 더 아래인 지하 약 30~40m에 공항철도를 건설하여, 공원부지를 마련하였다. 철도부지의 소유권자인 철도시설공단 측과 서울시는 앞으로 무상으로 공원부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협약을 체결함으로써, 그동안 지역적 단절요소로 남아있던 철길이 새로운 소통과 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되었다.

추진 경과편집

2006. 10 경의선(용산-문산) 복선전철건설공사 실시계획승인 (국토해양부) 2007. 05 협약서 체결(철도시설공단 <-> 마포구) 2008.12~2009.09 경의선 기본조사 및 기본계획 연구용역 2009.11 경의선 공원조성 추진계획 수립 2009.12~2011.2 경의선지상구간 공원조성 기본 및 실시설계 시행 2010.12 경의선공원조성 협약서 체결(철도시설공단 <->서울시) 2011.06~09 서울특별시 의회 도서관리위원회 의견 청취 2011.10.05 서울특별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2011.12.29 도시계획시설(공원) 결정고시 2012.02.28 1단계 공사완료 2012.03 설계보완 자문회의 2012.04~07 경의선 포럼(3회) , 분야별 관련전문가 17명 2012.08~09 1차 주민설명회(3회), 연남동 서교동 대상 2012.12~2013.05 기본구상변경 2013.06~2013.07 2차 주민설명회(4회) 2013.10.08 2단계구간 착공식 2013.09~ 실시설계 변경(새창고개, 연남동구간)

기본 계획편집

-역사와 문화

 : 역사적 의미 부여 (경의선 철도의 상징성, 기찻길에 대한 추억)
   마을 정체성의 반영 (구간별 지역적 특색을 반영하여 테마 설정)
   지역 문화 거점 (지역 축제, 행사 프로그램과 연계)
- 자연
 : 생태 인프라의 확보 (물길과 녹지 조성을 통한 쾌적성을 증대, 생태 학습공간 조성)
   생활형 녹지 (주민 휴식 여가 공간 조성, 녹지물의 증대)
   녹지축 형성 (주변 지역 녹지와 연계된 그린 네트워크를 형성)
- 지역사회
 : 거버넌스 도입 (주민, 지역단체, 전문가 등의 참여를 통한 공원 만들기)
 : 자발적 운영과 관리 (경의선을 사랑하는 친구들, 경의선 포럼, 예상촌 등)
 : 주민 참여공간 (주민마당, 커뮤니티 광장, 참여정원 등)

조성구간편집

- 대흥동 구간

  위치 : 마포구 염리동, 대흥동 일대
  면적 : 17,500㎡ ( L=760m )
  시설내용 : 산책로, 자전거길, 쉼터, 소규모 광장 등
  공사기간 : 2010.12. ~ 2011.12.
- 연남동 & 새창고개 구간
- 창전동 구간
  위치 : 마포구 땡땡거리 예상촌 및 와우교 일대
  규모 : 면적 8,650㎡ (길이 370m, 폭17~31m)
- 신수동 구간
  위치 : 마포구 신수동 일대   
  규모 : 면적 8,800㎡, 길이 420m, 폭15~30m
  공사기간 : 2016년 완공
- 원효로 구간
  위치 : 용산구 원효로1가 일대 (용산구문화체육센터 ~ 효창역)
  규모 : 면적 7,900㎡, 길이 360m, 폭15~44m
  공사기간 : 2016년 완공

행사편집

늘장, 땡땡거리마켓, 와우교친환경문예운동,책거리 같은 단기행사들이 자주 주최된다.

영향편집

공원의 영향으로는 골목상권의 활성화가 있다. 공원 주변의 레스토랑, 카페, 술집들이 손님들로 북적인다. 자연히 건물 매매가도 상승하였다. 하지만 단점으로는 몰리는 사람들로 인해 야간 고성방가나 음주폭행 등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는 점이 있다. 또 도심의 임대료 상승하고 중산층이 몰리면서 기존 원주민이 내몰리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의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4][5]

각주편집

  1. 변진석 (2016년 5월 21일). “‘경의선숲길공원’ 전구간 완공…오늘 개원행사”. 《KBS》. 2016년 6월 26일에 확인함. 
  2. 버려진 철길, 연트럴파크로 신분 상승손효숙《한국일보》2015-10-11
  3. 버려진 ‘철길’이 시민의 ‘숲길’이 되어《내 손안의 서울》2015-06-25
  4. 이계풍 (2016년 12월 21일). “르포, 공원 탈바꿈 후 사건사고 속출…경의선 숲길의 그림자”. 《아시아투데이》. 
  5. 김서온 (2017년 1월 4일). “서울, 골목상권의 부활③, 경의선숲길, ‘연트럴파크’ 한국형 공원 상권의 탄생”. 《인베스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