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삼수 (불교)

(고락에서 넘어옴)

3수(三受, 산스크리트어: tisro vedanā, 팔리어: tisso vedanā)는 불교에서 느낌 · 지각 · 정서마음작용(受) 또는 수온(受蘊)을 3가지로 세분한 고수(苦受) · 낙수(樂受) · 사수(捨受)를 말한다.[1][2]

  • 고수(苦受, 산스크리트어: upeksā-vedanā)는 괴로운 느낌 · 지각 · 정서로,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이 대상으로부터 괴로움(핍박, 스트레스)을 느끼는 것이다.
  • 낙수(樂受, 산스크리트어: sukha-vedanā)는 즐거운 느낌 · 지각 · 정서로,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이 대상으로부터 즐거움을 느끼는 것이다.
  • 사수(捨受, 산스크리트어: upeksā-vedanā)는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은 느낌 · 지각 · 정서로, 마음(6식 또는 8식, 즉 심왕, 즉 심법)이 대상으로부터 괴로움(핍박)도 즐거움도 느끼지 않는 것이다. 사수는 불고불락수(不苦不樂受)라고도 하며 비고락수(非苦樂受)라고도 한다.[3]

3수는 《증일아함경》등의 구역(舊譯)에서는 3통(三痛)이라고도 하는데, 이 경우 각각을 고통(苦痛) · 낙통(樂痛) · 불고불낙통(不苦不樂痛)이라고 한다.[1][4][5] 또한 《중아함경》 등의 구역에서 3수를 3각(三覺)이라고도 하는데, 이 경우 각각을 고각(苦覺) · 낙각(樂覺) · 불고불낙각(不苦不樂覺)이라고 한다.[5][6] 그리고 3수의 각각을 정신적인 심수(心受)와 육체적인 신수(身受)로 구분하여, 3수를 낙수(樂受) · 고수(苦受) · 희수(喜受) · 우수(憂受) · 사수(捨受)의 5수(五受) 또는 5수근(五受根)으로 세분하기도 한다.[1]

정의편집

일반적 정의편집

3수(三受)는 일반적으로 다음과 같이 정의된다.[1][2]

대승오온론편집

'일반적 정의 문단'에 기술된 다소 일반적이고 동어반복적인 정의와는 달리, 세친은 《대승오온론(大乘五蘊論)》에서 3수(三受)를 보다 더 명징하게 정의하고 있는데, 괴로움과 즐거움의 본질을 다른 마음작용(觸: 근 · 경 · 식의 3사의 화합)과 (欲: 욕구 또는 욕망)과의 상관관계하에서 다음과 같이 정의하고 있다.

云何受蘊。謂三領納。一苦二樂三不苦不樂。


樂謂滅時有和合欲。
苦謂生時有乖離欲。
不苦不樂謂無二欲。

수온(受蘊)이란 무엇인가? [지각대상에 대한] 3가지의 느낌[領納, 지각]을 말하는데, 첫 번째는 괴롭다는 느낌[苦受]이고, 두 번째는 즐겁다는 느낌[樂受]이고, 세 번째는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다는 느낌[不苦不樂受]이다.

즐겁다는 느낌[樂受]이란 [그 지각대상이] 사라질 때 [그것과] 다시 만나고 싶어하는 욕구[和合欲]가 있는 것을 말한다.

괴롭다는 느낌[苦受]이란 [그 지각대상이] 생겨날 때 [그것과] 떨어지고 싶어하는 욕구[乖離欲]가 있는 것을 말한다.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다는 느낌[不苦不樂受]이란 이들 2가지 욕구[欲]가 없는 것을 말한다.

— 세친 조, 현장 한역. 《대승오온론》, p. 8. 한문본

3수와 5수편집

3수 가운데 고수는 정신적 · 육체적 괴로움의 느낌 · 지각 · 정서를 통칭하는데, 전통적인 용어로 정신적인 것이건 육체적인 것이건 모든 괴로움의 느낌 · 지각 · 정서를 통칭하여 불열(不悅)이라 한다. 따라서, 전통적인 표현으로는 고수는 불열의 느낌 · 지각 · 정서라고도 하며, 따라서 고수는 정신적인 심수(心受)와 육체적인 신수(身受)로 세분될 수 있다. 즉, 5식상응하는 불열의 느낌 · 지각 · 정서인 고수제6의식상응하는 불열의 느낌 · 지각 · 정서인 우수로 나뉠 수 있다.[1][7][8]

이처럼 3수의 각각을 5식상응하는 신수제6의식상응하는 심수로 세분하여 낙수(樂受) · 고수(苦受) · 희수(喜受) · 우수(憂受) · 사수(捨受)의 5수(五受) 또는 5수근(五受根)이 성립된다. 이 때, 3수의 낙수5수낙수 · 희수로 나뉘고, 3수의 고수5수고수 · 우수로 나뉘고, 3수의 사수는 그대로 5수사수가 된다.[1][7][8]

촉과 3수편집

아함경》 등 초기불교의 경전상의 설명과 후대의 부파불교설일체유부대승불교유식유가행파법상종법체계 또는 인식론에 따르면, 6근(六根) 중 어느 하나(예를 들어, 제6근인 의근)와 6경(六境) 중 해당하는 어느 하나(예를 들어, 법경)를 연(緣)하여 6식(六識) 중 해당하는 어느 하나(예를 들어, 제6식인 의식)가 생길 때, 이 3가지의 화합(觸, 예를 들어, 의촉)이 존재하는데 이 (觸)과 동시에 해당 (識, 예를 들어, 의식)이 해당 (境, 예를 들어, 법경)에 대해 괴로운 느낌 · 즐거운 느낌 ·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은 느낌의 3수(三受) 중의 어느 하나를 반드시 감수(感受), 즉 지각(知覺)한다.[9][10][11][12]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한역 (K.650, T.99). 《잡아함경(雜阿含經)》.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650(18-707), T.99(2-1).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 (K.614, T.1579). 《유가사지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K.570(15-465), T.1579(30-279).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운허. 동국역경원 편집, 편집. 《불교 사전》.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아비달마구사론》. 한글대장경 검색시스템 - 전자불전연구소 / 동국역경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星雲.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한역 (T.99). 《잡아함경(雜阿含經)》. 대정신수대장경. T2, No. 99,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 대정신수대장경. T30, No. 1579.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 (중국어)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아비달마구사론(阿毘達磨俱舍論)》. 대정신수대장경. T29, No. 1558, CBETA.  |title=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각주편집

  1. 星雲, "三受". 2012년 9월 28일에 확인
    "三受:  梵語 tisro vedanāh,巴利語 tisso vedanā。又作三痛。受,領納之義。即內之六根,觸對外之六境,所領納之三種感覺。即:(一)苦受(梵 duhkha-vedanā),又作苦痛。即領納違情之境相,令身心受逼迫。(二)樂受(梵 sukha-vedanā),又作樂痛。即領納順情之境相,令身心適悅。(三)捨受(梵 upeksā-vedanā),又作不苦不樂受、不苦不樂痛。即領納中容之境相,身心無有逼迫,亦無有適悅。此三受通於眼等六根,亦通有漏無漏。或各自分成兩種,與五識相應者,稱為身受;與意識相應者,稱為心受。〔雜阿含經卷八、成唯識論卷五、阿毘達磨發智論卷十四、成實論卷六〕(參閱「五受」1103、「受」3096) p559"
  2. 운허, "三受(삼수)". 2012년 9월 28일에 확인
    "三受(삼수): 세 가지 감각. 고수(苦受)ㆍ낙수(樂受)ㆍ사수(捨受). (1) 고수. 외계(外界)의 접촉에 의하여 몸과 마음에 받는 괴로운 감각. (2) 낙수. 바깥 경계와 접촉하여 즐거움을 느끼는 감각. (3) 사수. 고수와 낙수에 속하지 않은 감각. 곧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은 느낌. 수(受)는 바깥 경계를 받아 들인다는 뜻. ⇒수(受)"
  3. 미륵 조, 현장 한역 T.1579, 제57권. p. T30n1579_p0802b04 - T30n1579_p0802b08. 3박(三縛)
    "復次由為貪縛所纏縛故。於能隨順樂受境界心不能捨。如是瞋縛所纏縛故。於能隨順苦受境界心不能捨。由愚癡縛所纏縛故。於能隨順非苦樂受中庸境界心不能捨。由此因緣故立三縛。"
  4. 구글 CBETA 검색, "三痛". 2013년 3월 9일에 확인.
    "三痛:
    CBETA T02 No. 125《增壹阿含經》卷42
    www.cbeta.org/result/normal/T02/0125_042.htm
    所謂三痛。云何為三?所謂苦痛、 T02n0125_p0779a02(01)║樂痛、不苦不樂痛。 ...
    是謂三痛。 T02n0125_p0779a09(01)║若比丘平等厭患,平等解脫,平等觀察, ...
    CBETA T02 No. 125《增壹阿含經》卷12
    www.cbeta.org/result/normal/T02/0125_012.htm
    爾時,世尊告諸比丘:「有此三痛。 T02n0125_p0607b11(03)║云何為三?所謂樂痛
    、苦痛、不苦不樂痛。諸比丘當知, T02n0125_p0607b12(00)║彼樂痛者,欲愛使 ...
    CBETA T02 No. 125《增壹阿含經》卷46
    www.cbeta.org/result/normal/T02/0125_046.htm
    所謂三痛。 T02n0125_p0797c06(01)║云何為三?所謂樂痛、苦痛、不苦不樂痛,
    T02n0125_p0797c07(02)║是謂名為痛。 「彼云何名為愛?所謂三愛身是也。"
  5. 阿含辭典, "". 2013년 3월 9일에 확인
    "痛: 1.「受」(感受)的另譯,如「痛滅則愛滅」。2.生理的疼痛,如「舉身痛甚」。3.心理的痛苦,如「一何痛哉」。
    受: 1.感受(vedanā),增壹阿含經譯為「痛」,中阿含經譯為「覺」。2.「執著;取著、取」(upādāna)的另譯(中阿含經)。"
  6. 구글 CBETA 검색, "三覺". 2013년 3월 9일에 확인.
    "三覺:
    CBETA T01 No. 26《中阿含經》卷28
    www.cbeta.org/result/normal/T01/0026_028.htm
    ... 謂比丘正觀也。 T01n0026_p0603a20(03)║云何比丘覺,比丘者,知三覺,知習、
    知滅、知味、知患、 T01n0026_p0603a21(00)║知出要,以慧知如真,是謂比丘覺。
    CBETA T01 No. 26《中阿含經》卷44
    www.cbeta.org/result/normal/T01/0026_044.htm
    T01n0026_p0707a11(02)║此三彌提癡人,彼異學哺羅陀子盡問三覺,
    T01n0026_p0707a12(01)║樂覺、苦覺、不苦不樂覺。阿難!
    T01n0026_p0707a13(06)║若 ...
    CBETA T01 No. 26《中阿含經》卷42
    www.cbeta.org/result/normal/T01/0026_042.htm
    T01n0026_p0691c05(04)║若比丘不染此三覺而解脫者,彼比丘唯存於捨,
    T01n0026_p0691c06(01)║極清淨也。比丘!彼比丘作是念:『我此清淨捨, ...
    CBETA T01 No. 26《中阿含經》卷24
    www.cbeta.org/result/normal/T01/0026_024.htm
    T01n0026_p0580a14(11)║汝此三覺為見何覺?是神耶?』阿難!當復語彼:『若有
    覺樂覺者, T01n0026_p0580a15(02)║彼於爾時二覺滅:苦覺、不苦不樂覺, ..."
  7. 세친 조, 현장 한역 T.1558, 제3권. p. T29n1558_p0014c06 - T29n1558_p0014c22. 2수(二受)와 5수(五受)
    "頌曰。
      身不悅名苦  即此悅名樂
      及三定心悅  餘處此名喜
      心不悅名憂  中捨二無別
      見修無學道  依九立三根
    論曰。身謂身受。依身起故。即五識相應受。言不悅是損惱義。於身受內能損惱者名為苦根。所言悅者是攝益義。即身受內能攝益者名為樂根。及第三定心相應受能攝益者亦名樂根。第三定中無有身受。五識無故心悅名樂。即此心悅除第三定。於下三地名為喜根。第三靜慮心悅安靜離喜貪故唯名樂根。下三地中心悅麤動有喜貪故唯名喜根。意識相應能損惱受。是心不悅名曰憂根。中謂非悅非不悅即是不苦不樂受。此處中受名為捨根。如是捨根為是身受為是心受。應言通二。"
  8.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제3권. p. 122-124 / 1397. 2수(二受)와 5수(五受)
    "게송으로 말하겠다.
      몸이 즐겁지 않은 것을 고근(苦根)이라 이름하고
      이것의 즐거움을 낙근(樂根)이라 이름하며
      아울러 제3정려의 마음의 즐거움도 낙근이라 하는데
      다른 처(處)에서는 이것을 희근(喜根)이라 이름한다.
      身不悅名苦 卽此悅名樂
      及三定心悅 餘處此名喜
      마음이 즐겁지 않은 것을 우근(憂根)이라 이름하고
      그 중간을 사근(捨根)이라 하니, 두 가지는 무분별이다.
      견도와 수도와 무학도에서는
      아홉 가지의 근으로써 세 가지 근을 설정한다.
      心不悅名憂 中捨二無別
      見修無學道 依九立三根
    논하여 말하겠다. [본송에서] '몸'이란 신수(身受)를 말한다. 즉 신수는 소의신에 의지하여 일어난 것이기 때문[에 이같이 말한 것]으로, 바로 5식상응의 수(受)인 것이다. 그리고 '즐겁지 않은 것[不悅]'이라고 하는 말은 바로 손상되거나 고뇌스러운 것[損惱]의 뜻이다. 즉 신수 안에서 능히 손상되거나 고뇌스러운 것을 일컬어 고근(苦根)이라고 하는 것이다.
    또한 본송에서 말한 '즐거움'이란 바로 섭수 장익[攝益]의 뜻이다. 즉 신수 안에서 능히 섭수 장익하는 것을 일컬어 낙근(樂根)이라고 하는 것이다. 아울러 제3정려의 마음과 상응하는 수(受)로서, 능히 섭수 장익하는 것도 역시 낙근이라고 이름한다. 즉 제3정려 중에는 신수가 존재하지 않으며 5식신이 없기 때문에 '마음의 즐거움[心悅]'을 바로 낙근이라 이름하는 것이다. 그러나 제3정려를 제외한 그 아래 세 가지 지(地)에서는 이 같은 마음의 즐거움을 일컬어 희근(喜根)이라 한다. 왜냐하면 제3정려에서의 마음의 즐거움이야말로 안정(安靜)된 것으로 희탐(喜貪)을 떠났기 때문에 오로지 낙근이라고 이름하지만, 그 아래 세 가지 지 중에서의 마음의 즐거움은 추동(麤動)으로 희탐을 갖기 때문에 오로지 희근이라고만 이름하는 것이다.26)
    그리고 의식과 상응하여 능히 손상 고뇌하는 수로서, 바로 마음이 즐겁지 않는 것을 일컬어 우근(憂根)이라고 한다.
    나아가 [본송에서 말한] '중간'이란 바로 즐거운 것도 아니고 즐겁지 않은 것도 아닌 것[非悅非不悅]으로, 바로 불고불락수(不苦不樂受)를 말하는데, 이러한 수를 일컬어 사근(捨根)이라고 이름한다.
    그렇다면 이와 같은 사근은 바로 신수(身受)라고 해야 할 것인가, 심수(心受)라고 해야 할 것인가?
    마땅히 두 가지 모두와 통하는 것이라고 말해야 할 것이다.
    26) 의식과 상응하는 마음의 즐거움[心悅, 즉 悅受]에는 두 가지가 있다. 이를테면 제3정려지 중의 그것을 이름하여 낙근이라 하는데, 거기에서는 희탐을 떠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3정려를 제외한 그 아래 세 가지 지, 즉 욕계, 제1·제2 정려지에서는 희탐이 아직 남아있기 때문에 여기서의 즐거움의 수는 희근이라고 이름한다.(『현종론』 권제5, 한글대장경200, p. 112-113) 여기서 마음의 희탐(喜貪, prit -r ga)이란 '희'에 미착(味著)하는 것. 즉 이러한 미착에 의하기 때문에 마음의 즐거움에 추동(麤動 : 마음이 거칠게 기뻐 날뛰는 것)함이 있는 것이다."
  9.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한역 K.650, T.99, 474 / 2145쪽.
  10.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한역 T.99, T02n0099_p0087c25 - T02n0099_p0087c29쪽.
  11.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K.955, T.1558, 28 / 1397쪽.
  12.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T.1558, T29n1558_p0004a02 - T29n1558_p0004a04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