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소 (삼국지)

(고소 (동오)에서 넘어옴)

고소(顧邵, ? ~ ?)는 중국 삼국 시대 오나라정치가는 효칙(孝則)이며 양주(揚州) 오군 오현(吳縣) 사람이다. 고옹아들이다.

인물 평론가편집

고소는 경전을 많이 읽었으며, 인물 품명을 좋아했다. 어려서는 육적과 함께 명성이 있었고, 육손, 장돈, 복정도 고소에 미치지 못했다. 먼 데 사람들도 고소를 찾아와서, 어떤 사람은 의론을 하고, 어떤 사람은 두터운 정을 맺었으므로, 명성은 사방으로 퍼지고, 먼 곳에서나 가까운 곳에서나 다 고소를 칭찬했다. 전당 사람으로 병졸인 정서, 양서 땅의 서민인 장병, 미천한 데서 몸을 일으킨 오정 사람 오찬과 운양 사람 은례를 발탁하여 친하게 지내고, 이 사람들의 영예를 세웠다. 고소가 예장 태수가 되었을 때, 전송하러 나온 사람이 수백 명이었는데, 마침 장병은 병이 들어 전송하지 못했다. 고소는 찾아온 수백 명에게 양해를 구하며, 직접 장병을 찾아가 이별을 하였다.[1]

관료 생활, 죽음편집

손권은 고소에게 손책(孫策)의 딸을 시집보냈다. 27세에 예장 태수가 되었다. 임지에 이르러서는 옛 현자인 서유자(徐儒子)의 묘에서 제사를 드리고, 그 후손을 우대했으며, 음란한 제사와 예에 맞지 않는 제사를 금했다. 낮은 관리 중에 자질이 빼어난 사람이 있으면 학문을 하게 하고, 그 중에서 앞선 사람을 뽑아 중요한 직책에 두었다. 선행을 들어서 가르쳤으므로, 교화는 널리 퍼졌다. 군에 있은 지 5년 만에 죽었다.[1]

평가편집

주유가 죽은 후, 방통이 그 상구를 운구하여 오에 왔다가, 떠나는 길에 창문에서 육적, 고소, 전종을 만나 세 사람을 평하였는데, 고소에 대해서는 “고자(고소)는 굼뜬 소라 이를 만하니 능히 무거운 짐을 지고 먼 곳까지 갈 수 있습니다.”라 했다. 이 세 사람은 방통과 깊은 친교를 맺었다.[2]고소는 방통의 숙소로 찾아가 방통에게 자신과 방통 둘 중에 누가 나은지를 물었는데, 방통은 “세속을 도야하고 인물을 평하는 것은 당신이 낫지만, 제왕의 비책을 논하고 의기의 요최를 파악하는 데에는 자신이 더 낫습니다.”하고 대답하니, 고소는 이에 만족하였다.[3]

영천 사람 주소가 보즐엄준을 칭찬하는 글 중 일부에서, “그 중에서도 특출한 사람을 논한다면 고예장, 제갈사군, 보승상, 엄위위, 장분위 같이 완미함을 이룬 사람은 없다.”는 말이 있다. 고예장은 고소, 제갈사군은 제갈근, 보승상은 보즐, 엄위위는 엄준, 장분위는 장승을 가리킨다.[1]

진수는 “장승과 고소는 마음을 비운 인격자로서 인물을 좋아하고 숭상했다.”고 평한다.[1]

가계편집

각주편집

  1. 진수 저, 《삼국지》오서 권52 장고제갈보전
  2. 진수 저, 《삼국지》촉서 권37 방통법정전
  3. 장발 저, 《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