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고오리 번(일본어: 桑折藩 고오리한[*])은 에도 시대 중기 무쓰 국 내에 존재한 중의 하나이다. 성이 없고 지금의 후쿠시마현 다테 군 고오리 정진야를 두었다. 번주 가문은 오쿠다이라 마쓰다이라 가문(奥平松平家)이며, 그 가격(家格)은 데이칸노마(帝鑑間) 자리의 후다이 다이묘이다.

번의 역사편집

마쓰다이라 다다나오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사위이자 오쿠다이라 노부마사의 손자인 마쓰다이라 다다히로의 양자로 들어갔다. 그러나 다다히로의 적손 다다마사가 태어나면서, 겐로쿠 원년(1688년) 다다나오는 시라카와 번 내의 새로 개간한 농지 2만 석을 분할 증여받아 시라카와 신덴 번을 세웠다. 그 후 본가가 후쿠야마로 이봉되면서 다다나오도 고오리 땅에 진야를 세우고 고오리 번을 개창하여 통치를 시작했다. 이후 번은 3대 동안 지속되다가 엔쿄 4년(1747년), 고즈케 국 시노즈카 번으로 이봉되면서 폐번되었다. 폐지된 이후 영지는 막부 직할령이 되었고, 고오리에는 막부의 대관소(代官所)가 세워졌다.

역대 번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