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내면(古州內面)은 과거 경기도 양주목(양주군)의 한 행정구역이었고, 현재 경기도 양주시 양주동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조선 중기인 1466년부터 1914년 3월 31일까지 존속했던 지역이었다. 삼숭리, 고읍리, 광암리, 삽사리, 삼가대리, 광숭리, 덕현, 회만리, 송랑리 등이 소속되어 있었다. 이 지역은 1914년 4월 1일부터 읍내면과 합쳐져서 2000년 9월 30일까지 양주군 주내면이었으며, 2000년 10월 1일에 양주읍으로 승격 후, 2003년 10월 19일 이후로 현재까지 양주동(현 행정동인 양주2동)에 이른다.

참고로 삼숭동고읍동 일대를 17, 18세기 무렵 따로 북고주내면(北古州內面)이라고도 한 적이 있었으며 별도로 호구 조사를 한 기록 문헌도 있다. 각각 1757년( 영조 33년), 1789년(정조 13년)에 간행된 문헌 중 여지도서호구총수에 이 지역이 나타난다. 그러나 북고주내면은 조선 순조 이후에 고주내면과 함께 병합된 것으로 추정되나 병합된 일시는 정확한 문헌의 기록에 나타나지 않아 정확하게 알 수 없다. 최근 학계에서는 병합된 시기가 1825년이라고 얘기하는 한 학자도 있다. 또 이때 현재의 도봉동 일대가 원래는 누원리였다가 상누원리(해등촌면) 및 누원리(둔야면)로 나뉘어졌다는 설도 있다. 그러나 이 설에 대한 학설의 대립이 있어서 이 시기가 정확하다고 말하기는 어려우며, 상당히 유사한 이름이 된 이 지역의 또 다른 행정구역이었고 현재의 중랑구 남부 일대의 면목동부터 송파구 북부 일대 잠실동, 신천동까지 관할했던 고양주면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참고로 광숭이라는 지명은 광사리와 삼숭리를 합친 지명이 아닌, 삼숭동 북쪽 구 광숭리 지역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