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고형 코르벳

곤고형 코르벳(일본어: 金剛型コルベット, 영어: Kongō-class ironclad corvettes)은 일본 해군의 장갑 코르벳함급으로 동형함은 2척이 제작되었다. 일본 해군 최초로 새로 건조한 순양함으로, 현측 장갑을 가진 장갑함이기도 하다. 또한 두 함은 에루투루루 호 조난 사건의 생존자를 터키까지 데려다 주었다.

곤고형급 코르벳
정박 중인 곤고
정박 중인 곤고
개요
함종 코르벳
함급명 곤고형
운용자 일본 제국 일본 제국 해군
이전 함급 후소 (철갑함)
다음 함급 지요다 (방호순양함)
진수일 1875–1877
취역일 1877–1911
계획수 2
운용수 2
폐기수 2
특징
배수량 2,248톤 (2,284 t)
전장 67.1 m
선폭 12.5 m
흘수 5.8 m
추진 1축, 1 수직 왕복 연결 막대 증기엔진
속력 13노트 (24 km/h; 15 mph)
항속거리 10노트로 5,700 km (19 km/h)
승조원 234
무장 3 × 170 mm 크루프

6 × 150 mm 크루프
2 × 75 mm 단장포

장갑 벨트 : 3~4.5인치

개요편집

1872년 메이지 5년 당시 일본 해군이 소유 함선은 에도 막부와 각 번에서 점령한 군함 14척, 수송선 3척 밖에 없었고, 연습선으로 많이 사용된 경계 활동에 사용할 수 있었던 ‘니신’ 1척 정도였다. 그래서 1875년 일본 해군은 해군성 설치 후 최초로 해외 주문으로 영국에서 3척의 장갑함을 주문했다. 그것이 ‘장갑함 후소’와 곤고형 장갑코르벳 2척이었다.

‘곤고’는 1878년 1월에 영국 얼 조선소에서 준공을 했고, ‘히에이’도 같은 해 2월에 영국 밀퍼드 헤이븐 사에서 준공을 하고 5월에 일본에 인도되었다. 일본에 인도 후 경계 활동 임무를 맡았지만, 1889년에서 1902년까지 사관학교 생도의 원양 항해를 수행했다. 또한 1890년부터 다음 해에 걸쳐 에루투루루 호 조난 사건의 생존자를 터키까지 귀환시키기 위해 원양 항해를 실시했다.

두 함 모두 청일 전쟁에 종군했으며, 여순 공략전 등에 투입되었다. 1898년에 해방함으로 등급이 재분류되었으며, 1905년 러일 전쟁에 참전하여, 여순항 경계 임무를 맡았다.

이후 측량 임무에 투입되었고, 1909년 곤고가, 1911년에 히에이가 각각 퇴역한 후 해체되었다.

무장편집

곤고형 코르벳의 설계는 영국 해군의 조선 국장(재임 1867년 - 1870년)을 역임했던 ‘현대 해군의 아버지’라고 일컫는 에드워드 제임스 리드가 맡았다. 철골 구조에, 나무 선체로 버크식 항해용 돛 3개와 1개의 굴뚝을 가지고, 현측 부분에 연철로 만든 현측 장갑 137mm 장갑을 붙여 방어하고 있었다. 함체 내부에는 장기 항해를 상정하고 석탄을 배수량의 약 1/7에 해당하는 330 ~ 340 톤도 탑재할 수 있었다.

곤고형 코르벳의 선체는 영국에서 건조되었지만, 병기는 독일제 크루프식 후장전포를 채용했다. 주포로 크루프 17cm (24.3구경)을 단장포가에서 함수 사령탑에 병렬 배치로 2기, 함미 갑판 위에 1기를 하여 총 3기를 배치했다. 현측의 포문 부분에는 부포 크루프 15cm(25.4구경) 후장전형 선조포를 편현에 3기씩 총 6기를 배치했다. 그 밖에 대함 공격용으로 35.6cm 수상 어뢰발사관 단장 1문을 장착하는 등 당시로서는 최첨단 무장을 한 함이었다.

준공 후 근접 무기로 함상에 영국 암스트롱 사의 ‘암스트롱 7.6cm 후장전형 플포’를 2기, 프랑스 오치키스 사의 오치키스 3.7cm 속사포를 단장포가에 4기, 노르덴펠트 사의 노르덴펠트식 25mm 4 연장기포를 4기와 노르덴펠트식 11mm 5연장 기관포 2기를 장착했다.

동급함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