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손역

공손역(公孫域, 公孫琙, ? ~ ?)은 후한 후기의 관료이다.

행적편집

영강 원년(167년), 부여부태가 2만여 명의 병력을 이끌고 현도를 노략질하였다. 현도태수 공손역은 이를 무찔러 수급 천여 개를 얻었다.

일화편집

공손역에게는 아들 공손표(公孫豹)가 있었는데, 열여덟 살에 죽었다. 한편 현도군의 주민 공손도의 어릴 적 이름이 '공손표' 였고, 또 공손역의 아들과 나이가 같았다. 공손역은 공손도를 친자식처럼 예뻐하여 학교에 보내 주고, 또 혼인도 맺어 주었다.

출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