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광대싸리(학명Securinega suffruticosa)는 여우주머니과에 속하는 갈잎 떨기나무이다. 한국 원산이며, 일본과 대만에도 서식한다. 산과 들 어디서나 자라며 양지바른 곳을 좋아한다. 나무 모습이 싸리류와 닮았지만, 싸리류의 잎이 3출엽인 반면 광대싸리는 홑잎이 난다.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광대싸리
Securinega suffruticosa.JPG
열매 단 광대싸리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장미군
목: 말피기목
과: 여우주머니과
속: 광대싸리속
종: 광대싸리
학명
Securinega suffruticosa
(Pall.) Rehder, 1932
이명
Flueggea suffruticosa
(Pall.) Baill. 1858

형태편집

키는 3~4 미터 정도 자라는데, 간혹 10 미터에 달하는 것도 있다. 가지는 갈색이거나 붉은색이 도는데, 끝이 밑으로 처지며, 어린 가지는 겨울에 말라 죽는다. 잎은 어긋나고 가죽질이며 타원 모양이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길이는 2~6 센티미터, 너비 12~25 밀리미터로 양면에 털이 없고, 앞은 녹색이고 뒷면은 흰빛이 돈다. 암수딴그루로 꽃은 6~7월에 잎겨드랑이에 노란색 꽃이 모여 핀다. 열매는 동그란 삭과로 9~10월에 황갈색으로 익는다. 지름 4 밀리미터 정도로 조그맣고, 석 줄의 홈이 있으며, 다 익으면 세 조각으로 갈라져서 여섯 개의 씨가 나온다.

쓰임새편집

땔감으로 쓰는데, 열량이 높다. 새순을 광대순이라 부르며 봄철에 먹는다. 가지, 잎, 뿌리를 일엽추(一葉萩)라 하며 약용한다.[1] 성미는 맵고 쓰며 따뜻하다.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며, 근육과 뼈를 강하고 튼튼하게 한다. 비장(脾臟)을 튼튼하게 하고 (胃)를 유익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2]

사진편집

각주 및 참고 자료편집

  1. “광대싸리”.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국립수목원. 2018년 7월 5일에 확인함. 
  2. “일엽추(一葉萩)”. 《한국전통지식포탈》. 특허청. 2007년 12월 6일. 2018년 7월 5일에 확인함. 
  • 윤주복, 《나무 쉽게 찾기》(진선출판사, 2004) ISBN 978-89-7221-414-4
  • 풀베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