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원군(廣州院君, 900년 ~ 945년 이후)은 고려의 왕자이다. 태조(太祖)와 소광주원부인(小廣州院夫人)의 아들이다. 성은 왕(王) 이름은 전해지지 않는다.

광주원군
廣州院君
고려 태조의 왕자
이름
미상
신상정보
출생일 900년
사망일 945년 이후
부친 태조
모친 소광주원부인 왕씨
배우자 미상

생애

편집

출생과 가계

편집

태조 왕건의 아들로, 어머니는 경기도 광주 출신의 호족 왕규의 딸인 소광주원부인으로 900년에 이 둘 사이에서 태어났다. , 본관개성이다. 이름은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알 수 없다.

왕규의 난

편집

945년(혜종 2년), 외조부인 왕규가 혜종을 죽이고 광주원군을 왕위에 올리려고 혜종의 침소에 자객을 보냈으나, 혜종이 자객들을 직접 때려 죽이는 바람에 실패하고 말았으며, 혜종은 이 일을 불문에 붙였다. 이후에도 왕규는 혜종의 침소에 자객을 또 보냈으나, 혜종은 최지몽의 예언을 듣고 자리를 피해 목숨을 보전할 수 있었다. 또 왕규는 혜종이 죽더라도 왕요(훗날 정종)와 왕소(훗날 광종)가 있어 광주원군이 보위에 오르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혜종에게 두 사람을 참소하였으나[1], 혜종이 들어주지 않았다. 결국 이 해 음력 9월 왕규는 왕요와 왕식렴의 군대에 의해 진압당한 후 참수되었다(왕규의 난).[2][3][4].

다만 이 왕규의 난에 대해서는 학자들에 따라 그 해석이 엇갈리기도 하며[5][6], 왕요와 왕식렴이 정권을 차지하기 위해 벌인 반란을 왕규에게 뒤집어 씌웠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이는 왕규가 광주원군을 보위에 올린다는 것 자체가 비현실적이라는 시각에 기인한 것으로, 광주원군이 적통도 아닐 뿐더러, 이는 태조의 유훈인 훈요십조와도 어긋난다. 또한 광주원군이 보위에 오를 경우 반발할 수많은 호족들 등 여러 가지 사항을 고려할 때, 왕규가 광주원군을 보위에 올리고자 했다는 것은 왕요 일파가 왕규를 죽이기 위해 억지로 붙인 구실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7].

최후

편집

고려사》〈열전〉에는 광주원군의 최후에 대해 "어떻게 죽었는지 알 수 없다."라고 기록되어 있으며, 생몰년이나 무덤에 관한 기록도 없다. 광주원군(廣州院君)이다[3].

한편 사학자 김창현은 자신의 저서 《광종의 제국》을 통해, 왕규의 난 당시 왕규를 역적으로 규정한 정종, 광종 형제에 의해 광주원군도 함께 처형되었을 것으로 추정하였다. 이는 왕규 뿐 아니라 광주원군도 반역자로 규정을 해야 정변의 정당성을 획득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았기 때문이다[8].

가족 관계

편집

굉주원군이 등장한 작품

편집

드라마

편집

출처

편집
  1. 이한우 (2012년 8월 30일). 《고려사로 고려를 읽다》. 21세기북스. 49 ~ 50쪽. ISBN 9788950939014. 
  2. 《고려사》권2〈세가〉권2 - 왕규가 역모죄로 처형당하다
  3. 《고려사》권90〈열전〉권3 - 종실 - 태조 왕자 광주원군
  4. 《고려사》권127〈열전〉권40 - 반역 - 왕규
  5. 《한국민족문화대백과》〈왕규〉항목
  6. 《한국민족문화대백과》〈왕규의 난〉항목
  7. 박영규 (2000년 3월 25일). 《(증보판) 한권으로 읽는 고려왕조실록》. 들녘. 113 ~ 117쪽. ISBN 8975271544. 
  8. 김창현 (2003년 1월 3일). 《광종의 제국》. 푸른역사. 118쪽. ISBN 9788987787664. 2016년 6월 4일에 확인함. 
  9. SBS《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홈페이지 등장인물 소개 - 10황자 왕은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