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괭이갈매기도요목 갈매기과에 속하는 몸길이 약 46cm, 날개길이 34∼39cm의 중형 갈매기이다. 머리와 가슴·배는 흰색이고 날개와 등은 잿빛이다. 꽁지깃 끝에 검은 띠가 있어서 다른 갈매기류와 구별된다. 부리는 다른 종에 비해 길고 끝 부분에 빨간색, 검은색 띠가 있으며, 괭이갈매기라는 이름은 울음소리가 고양이(괭이)의 울음소리와 비슷하다고 해서 지어졌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괭이갈매기
Black-tailed gull.jpg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LC.png
관심대상(LC), IUCN 3.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강
목: 도요목
과: 갈매기과
속: 갈매기속
종: 괭이갈매기
(L. crassirostris)
학명
Larus crassirostris

번식편집

번식기는 5∼8월이지만 번식지에 오는 것은 이른 봄이다. 번식지는 대개 무인도 풀밭이며 큰 집단을 이루어 마른 풀로 둥지를 틀고 한배에 4∼5개의 알을 낳는다. 8월 말경에 어린 새끼와 함께 번식지를 떠나 바다 생활에 들어간다. 먹이는 물고기, 곤충, 물풀 등이며, 새끼에게 어미는 반쯤 소화시킨 먹이를 토해내서 먹인다.

한국의 번식지편집

우리나라에서는 난도, 홍도, 독도에 번식지가 있는데 모두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