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 (관직)

구경(九卿)은 고대 중국의 아홉 가지 고관을 일컫는 명칭으로, 《주례》에서 비롯하였다. 시대에 따라 구성이 달랐으며, 반드시 아홉 가지였던 것은 아니다.

개요편집

선진 시기편집

《주례》에서는 총재(冢宰)·사도·종백·사마·사구(司寇)·사공육경(六卿)과 소사(少師)·소부(少傅)·소보(少保)의 고경(孤卿)을 아울러 일컫는 말이었다.

진·전한편집

위의 중이천석 관원을 구경이라고 불렀으며, 주작도위 등 중앙의 이천석도 때때로 구경에 포함되었다.

편집

신 건국 후, 왕망은 관제를 대대적으로 개편하여

삼공사경과

의 6개 관직을 합쳐 구경으로 일컬었다.

후한편집

전한의 관제로 환원하였고, 집금오는 구경에서 제외되었다.

이후편집

후한의 관제를 답습하였고, 양나라 때인 천감 7년(508년)부터 각 관직의 뒤에 (卿)을 붙여 부르기 시작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