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훈 (1911년)

권오훈(權五勳, 1911년~1951년 1월 26일[1][2])은 대한민국의 정치인, 국회의원이었다. 6.25 전쟁 중 주한미군의 총기 오발 사고로 사망하였다.

해방 정국에서 우익 정치인으로 활동하여 독립촉성국민회 창당에 참여, 충남도지부 부위원장을 지냈다. 그 뒤 1950년 5월 10일 경상북도 달서구에서 제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6.25 전쟁 중 현역 국회의원의 신분이었으나, 주한미군의 총기오발사고로 사망하였다. 그러나 미군은 어떠한 사과도 하지 않았다.

약력편집

가족 관계편집

  • 첫째 아들 권혁주[2] 외 4명의 아들을 두었다.

사망 사건편집

1951년 1월 31일 하오 7시 30분경 대구시 한청로 상에서 권오훈은 대한 청년단 단장 김용덕(유도5단)과 동행, 귀가 중 부녀자의 비명을 듣고, 흑인 병사 2명이 유부녀 겁탈을 목적으로 납치를 시도 이를 만류 중 흑인 병사들이 김용덕의 허리에 차고 있는 권총을 달라고 하여, 권오훈이 수행원에게 나중에 내 권총을 줄테니, 줘라, 김용덕은 총을 겨누고 있던 흑인병사를 유도 실력으로 던지고, 혼자 도주, 권오훈의 왼쪽 아랫배에 총을 겨누고 있던 흑인병사가 칼빈 총을 발사 후, 도주, 김용덕은 근처에 살고 있던 권오훈의 비서(김영제)에게 비보를 전해 주었다, 김영제는 권오훈의 장남을 데리고 현장으로 달려가 종로 해성병원으로 이송 하였으며, 2월 2일 새벽 사망하였음, 이들 흑인 병사들은 대구 명덕국민학교에 주둔하고 있던 한국 전쟁 파병 미군 병사들이 무단이탈 사고를 냄, 이들은 본국에서 사형수, 무기수, 수십 년 형이 확정된 자들과, 밀입국자들이라고 일려 졌다,

역대 선거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대수 직책 선거구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락 비고
1948 총선 1대 국회의원 경북 달성군 무소속 10,869 표
29.22%
2위 낙선
1950 총선 2대 국회의원 경북 달성군 무소속 8,172 표
16.92%
1위   초선

참고자료편집

  전임
김우식
제2대 국회의원(달성군)
1950년 5월 31일 - 1951년 1월 26일[2]
무소속
후임
배은희(보궐)
 

각주편집

  1. 전대열 (2000년 12월). “월간조선, 6·25중 拉北된 국회의원 78명을 외면해 온 대한민국 國會”. 2007년 8월 31일에 확인함. 피난길에 원인불명으로 사망한 사람도 5명이나 된다. 부산 출신 崔元鳳(최원봉), 달성 權五勳(권오훈), 구례 李判烈(이판열), 공주 金明東(김명동), 연기 李肯鍾(이긍종) 의원 등이 그들이다. 
  2. 이상준 기자 (2007년 1월 26일). “매일신문, (독자와 함께)맏아들 권혁주 씨 56년 '통한의 세월'. 매일신문사. 2007년 9월 4일에 확인함. 1951년 1월 26일 한국전쟁 때 대구에 주둔하던 한 미군 병사가 쏜 총탄에 경북 달서구 제2대 국회의원이던 아버지(권오훈·당시 39세)를 여의고 지난 56년간 통한의 세월을 보내고 있는 맏아들 혁주(71) 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