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총 (1413년)

권총(權聰, 1413년 ~ 1480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본관은 안동(安東)이다. 태종의 셋째딸 경안공주와 길창군(吉昌君) 권규의 아들이며, 권근의 손자이다.

생애편집

부모를 일찍 여의고 외할아버지인 태종에 의해 궁중에서 자랐다.[1][2] 1436년(세종18) 관비를 첩으로 삼은 죄로 귀양을 갔고[3] 뒤이어 궁녀 선금(善金)을 첩으로 삼아 대신들의 탄핵을 받았으나 세종은 더 이상의 죄를 묻지 않았다.[4] 이후 형 권담이 임종을 맞으면서 이혼한 처 정씨에게서 낳은 딸 권영금에게 노비를 나누어 줄 때 권총은 백부 권제와 함께 증인이 되었다.[5] 이 일로 권총은 파직되었으나 이듬해 세종의 명으로 관작이 회복되었다.[6] 1444년 양모가 경상도 성주(星州)에 있다는 이유로 권총이 그 고을의 수령이 되기를 희망하자 세종은 그를 진주목사에 제수하려 했으나 대신들이 반대한 기록이 있다.[7] 성종 때에는 지중추부사의 벼슬에 올랐고 68세의 나이로 죽었다.

평가편집

조선왕조실록에서는 권총을 평가하기를, 부유한 집에서 자라 마음에 병이 있어 하는 짓이 망령될 때가 많았다고 적고 있다.[8]

가족편집

  • 할아버지 : 권근(權近)
    • 백부 : 권제(權踶)
      • 사촌동생 : 권람(權擥)
    • 아버지 : 권규(權跬)
    • 어머니 : 경안공주
      • 형님 : 권담(權聃)
        • 조카딸 : 권영금(權英今)

각주편집

  1. “권총 - 여주군사”. 2013년 12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1월 2일에 확인함. 
  2. 권총 - 한국학중앙연구원
  3. 《세종실록》 18년(1436) 4월 16일 4번째 기사
  4. 《세종실록》 18년(1436) 4월 18일 3번째 기사
  5. 《세종실록》 21년(1439) 10월 14일 3번째 기사
  6. 《세종실록》 23년(1441) 5월 26일 2번째 기사
  7. 《세종실록》 26년(1444) 윤7월 11일 1번째 기사
  8. 《세종실록》 30년(1448) 4월 9일 1번째 기사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