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극비수사》는 2015년 6월 18일에 개봉된 대한민국의 영화이다.

Picto infobox cinema.png
극비수사
The Classified File
감독 곽경택
제작 제이콘컴퍼니, 영화사 신세계
각본 한대덕, 곽경택
원작 공길용
촬영 기세훈
편집 김창주
음악 Cinebro-NOTE
배급사 쇼박스(주)미디어플렉스
개봉일 2015년 6월 18일
시간 108분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목차

줄거리편집

1978년 부산 최고의 현금부자 성회장의 외동딸 성은주는 그날도 친구 민혜와 학교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려고 하는 길이었는데 한 남자가 두 아이에게 길을 물어보며 다가왔다. 그날저녁, 은주네 집은 아이가 돌아오지 않는 바람에 발칵 뒤집힌다. 단번에 유괴임을 직감한 은주 부모는 비밀리에 형사를 불렀고 형사는 재산을 노린 계획적인 범행으로 보고 성회장 일가와 인맥이 있는 사람들을 모조리 밀착감시하기 시작하지만 아이가 없어진지 열흘이 되도록 범인은 전혀 연락을 해오지 않았다. 결국 불안감을 감추지 못한 은주의 엄마는 시누이(은주 고모)와 함께 점집을 찾아다니기 시작했는데 그것도 가는 곳마다 이미 아이가 죽어버렸다는 대답만 돌아오기 일쑤. 하지만 딱 한사람. 김중산 도사만은 아이가 아직 살아있고 15일뒤 범인으로부터 연락이 올거라는 말을 한다.

한편, 경찰 역시 신속한 사건해결을 위해 이전부터 여러가지 공로를 많이 세운 공길용 형사를 투입시킨다. 하지만 길용은 아이가 잘못되면 독박쓸것이 두려워 관할이 달라 수사권한이 없다는 핑계로 사건을 거부했지만 시위현장 뛰어다닐 시간은 있고 자식같은 아이찾아줄 시간은 없냐는 아내의 타박에 결국 아이 부모를 만난다. 그는 무작정 주위사람의 계획적인 범행으로 추리하는 다른 형사들과는 확연히 달랐다. 표준말을 쓰는것으로 보아 부산사람이 아니라는 점, 동네 지리를 몰라서 아이들이 가르쳐주는대로 움직였다는 점, 차로 집에 데려다주겠다며 아이들을 차에 태웠다는 점(은주는 자가용으로 등교)을 미루어 보아 처음부터 은주를 노리고 계획한 범인이 아니라 우발적인 범행이라고 단정지은 것이다.

그리고 아이를 찾아달라고 애원하는 은주 부모의 성화를 뿌리치지 못한 길용은 특단의 방법을 생각해낸다. 경찰서에서 대놓고 수사를 했다간 범인도 낌새를 눈치채고 아이를 해칠지도 모르기 때문에 전혀 경찰서하고는 전혀 거리가 먼 엉뚱한 곳에 수사본부를 차리는 일명 극비수사를 해야만 아이가 무사히 살아돌아온다는 것. 그리고 사건을 맡게된 길용또한 이 일로 알게된 김중산과 힘을 합해 아이가 있을만한 곳을 찾아다니기 시작한다. 하지만 이렇게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범인에 대한 단서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았고 지쳐버린 경찰들은 자기들 멋대로 아이가 죽었다고 단정짓곤 아이의 안위보다 범인찾기를 우선적으로 한다. 이같은 막장행각을 본 길용은 서서히 눈이 뒤집힌다.

캐스팅편집

주연편집

조연편집

특별출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