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진당 (프랑스)

급진당(急進黨, Parti radical)은 프랑스정당으로, 1901년 창당되어 2017년 활동을 중단했다. 공식명은 공화주의자, 급진주의자 및 급진-사회주의자 당(Parti républicain, radical et radical-socialiste)으로, 1972년 분당 이후 발루아 급진당(Parti radical valoisien)으로 불리기도 하며, 축약해서 RAD, PRV로, 대중적으로는 rad-soc로 불린다. 초기 정치 성향은 극좌로 분류되었던 급진당은 점차 중도 좌파로 노선을 옮기다가, 1972년 좌파와의 결별 이후 중도 우파 경향을 띠게 되었다.

급진당
Parti radical
이념 급진주의
공화주의
연대주의
라이시테
자유주의
스펙트럼 중도좌파 (~1958)
중도 (1958~1972)
중도우파 (1972~2017)
당직자
대표 로랑 헤나르트
초대 대표 조르주 클레망소
역사
창당 1901년 6월 23일
해산 2017년 12월 9일
후계정당 급진운동
예하 부문
중앙당사 프랑스 파리
선거연합 프랑스 민주연합 (1978~2002)
대중운동연합 (2002~2011)
민주당-무소속 연합 (2012~2017)
국제 부문
유럽의회 교섭단체 유럽 인민당 (2009~2014)
유럽 자유 민주 동맹 그룹 (2014~2017)

"급진" 공화주의자들(7월왕정극좌파)과 급진주의에서 기원한 급진당은 제3공화국 시기에 큰 영향력을 지녔다. 사유재산세속주의, 자유무역 관세제도를 주창하던 급진당은 상황에 따라 사회주의자들과 또는 보수주의자들과 연정할 수 있는 좌우파 사이의 중도 정당이 되었다.

사회주의자들이 대두하자 (1905), 급진당은 정치 성향면에서 더 중도적이고 주된 위치에 자리잡았다. 1902년 총선 때 좌파 연정의 중심을 맡던 급진당은 에밀 콩브 정부에 참여하였으며, 특히 콩브 실각 이후 정교분리를 이뤄냈다.

제5공화국 시기 프랑스 정치권의 양극화는 급진당의 소외를 불러일으켜, 결국 1972년 분당되게 된다. 이 시기를 기점으로 "발루아"로 알려지게 된 급진당은 우파 및 중도 정당과 연정하였는데, 그 와중 좌파쪽으로 향한 일부 당원들은 프랑스 공산당, 사회당과 공동 정치 강령에 서명한다.

급진당은 제휴정당으로서 1979년부터 2002년까지 프랑스 공화국을 위한 단결(UDF)에 속해있었으며, 이후 2002년부터 2011년까지 대중 운동을 위한 단결(UMP)에 속했다. 그 이후로 독립 정당이 된 급진당은 공화주의자 및 독립주의자 연맹(UDI) 창당에 참여한다.

2017년 12월,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된 정당이던 급진당은 죄파 급진당(PRG)와 합당하여 "급진당 재통일" 회의를 통하여 급진운동(Mouvement radical)으로 거듭난다. 이후 급진당은 활동을 중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