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윤숙(奇允肅, ? ~ 1257년 4월 27일)은 고려 중기의 관료이다. 본관은 행주(幸州). 벼슬은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에 이르렀다. 시호는 강정(康靖)이다.

생애편집

성품이 사치스럽고 호협(豪俠)을 일삼아, 최충헌(崔忠獻)에게 아부하여 갑자기 상장군(上將軍)에 임명되었고, 양성(兩省)의 관직을 역임하였다. 일찍이 황의(黃衣)를 입고 길을 비키라고 고함을 치며 기생집[倡家]에 드나들어서, 길에서 손가락질과 비웃음을 샀다.[1]

1232년(고종 19년) 몽골군이 철수할 때 대장군(大將軍)으로서 위로하고 전송하였다.[2]

1255년(고종 42년) 음력 12월 27일(양력 1256년 1월 26일) 문하시랑 동중서문하평장사(門下侍郞 同中書門下平章事)에 올랐다.[3]

벼슬은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에 이르렀으며, 1257년(고종 44년) 음력 4월 12일(양력 4월 27일)에 졸(卒)하였다.[4] 시호는 강정(康靖)이다.

가족편집

증손자는 기자오(奇子敖)이고, 현손은 기철(奇轍)과 기황후(奇皇后)이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