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광균(金光均, 1914년 1월 19일 ~ 1993년 11월 23일)은 대한민국시인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김광균
金光均
수상 정지용 문학상
작가 생애
출생 1914년 1월 19일(1914-01-19)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기도 개성
사망 1993년 11월 23일(1993-11-23) (79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직업 시인, 수필가, 문학평론가, 기업가
학력 경기 개성 송도고등상업학교
종교 무종교천주교(세례명: 요셉)
작가 정보
활동기간 1926년 ~ 1969년
장르 시, 수필, 평론, 시론
가족 관계
배우자 김선희
자녀 슬하 4남 2녀
친지 전형필(사돈)
주요 작품
시집 《와사등》, 《기항지》, 《황혼가》
영향
기타 정보

생애편집

본관은 웅천(熊川)이고 호는 우사(雨社)·우두(雨杜)이며 경기도 개성 출생이다.

13세 시절이던 1926년에 시인으로 첫 등단한 그는 ‘시인부락’동인으로 모더니즘 시 운동에 자극을 받아 “시는 하나의 회화이다”라는 시론을 전개하면서 주지적·시각적인 시를 계속 발표하여 시단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고, 후진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시집에 《와사등》, 《기항지》, 《황혼가》 등이 있다.

광복 후 한국 전쟁 중 납북된 동생이 운영하던 건설상회를 대신 운영하며 중견 기업으로 키워내는 등 후대엔 시인의 길이 아닌, 기업가로 활동했다.

참고문헌편집

  • 『한국현대시인연구』(김재홍, 일지사, 1986)
  • 『한국모너니즘시연구』(문덕수, 시문학사, 1981)
  • 『한국현대시인연구』(정태용, 어문각, 1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