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기수(金綺秀, 1832년 3월 30일 ~ ?)는 조선 말기의 문신이다. 자(字)는 연지(秊芝), 호는 창산(蒼山)이고, 본관은 연안(延安)이다.[1]

김기수
金綺秀
前 조선국 예조참의
(前 朝鮮國 禮曹參議)
임기 1876년 ~ 1877년
군주 고종 이형
신상정보
국적 조선
출생일 1832년 3월 30일
사망일 ?
본관 연안(延安)
학력 1875년 별시문과 병과 급제
경력 1867년 조선국 음서에 천거되어 현감 역임
1876년 조선국 수신사 대표
정당 온건개화파
부모 김준연(부), 평산 신씨 부인(모)
배우자 기계 유씨 부인
자녀 김사철(차남)
친인척 김선(친조부)
유운환(장인)
신재관(외조부)
별명 자(字)는 연지(秊芝)· 계지(季芝)
호(號)는 창산(蒼山)
종교 유교(성리학)

생애편집

1867년 학행 관련 음서에 선발되어 현감(縣監)을 지내다가, 1875년(고종 12년) 별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 응교(應敎)로 뽑혔다. 1876년 예조참의로 있을 때, 강화도 조약의 결과 파견하기로 한 수신사의 대표로 결정되어 일행 75명과 함께 일본 기선 고류(黃龍)호를 타고 일본 제국으로 건너가 온갖 극진한 대접을 받으며 근대화한 일본의 문물을 둘러보고 왔다. 1876년 음력 6월 귀국하여 《일동기유》(日東記游), 《수신사일기》(修信使日記) 등을 썼다. 이를 계기로 조정의 일본에 대한 관념이 호전되어 뒤에 신사유람단을 보내게 된 동기를 만들었다.[2]

가족 관계편집

  • 증조부: 김재칠(金載七)
    • 할아버지: 김선(金䥧)
      • 아버지: 김준연(金駿淵)
      • 어머니 : 평산 신씨 부인
        • 부인 : 유운환(兪雲煥)의 딸
          • 장남 : 김사식(金思軾, 1845년 ~ ?)
          • 차남 : 김사철(金思轍, 1847년 ~ 1935년)
          • 삼남 : 김사중(金思重, 1851년 ~ ?)
    • 외조부: 신재관(申在寬)[3]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자는~ 연안이다.:조선조 방목 참조.
  2. 김삼웅 (1995년 7월 1일). 《친일정치 100년사》. 서울: 동풍. 36쪽. ISBN 9788986072037.  |id=에 templatestyles stripmarker가 있음(위치 1) (도움말)
  3. 가족 관계: 조선조 방목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