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누리(영어: Kim Nuri, 1960년 10월 24일 ~ )는 대한민국학자, 교수이다. 전문 분야는 독일 문학사 개관, 독일 소설의 이해, 독일의 정치와 사회로 중앙대학교 독일어문학전공 교수, 한독문화연구소 소장, 브레멘대 독일문화연구소 상임위원 등을 역임하였다.[1][2]

김누리
출생1960년 10월 24일
학력독일 브레멘대 독문학 박사 학위
경력중앙대학교 독일어문학전공 교수
중앙대학교 교양학부 학부장보
중앙대학교 한독문화연구소 소장
독일 브레멘대 독일문화연구소 상임위원
직업독문학자, 교수
소속중앙대학교

학력편집

  •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독어과 학사
  • 서울대학교 대학원 독문학 석사
  • 독일 브레멘대(Bremen) 박사

저서편집

  • 《통일독일의 문화변동》
  • 《현대문화 이해의 키워드》
  • 《한국의 지형》
  • 《변화를 통한 접근》

발언편집

  • 대학교 시간강사 김민섭의 《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가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자 한겨례 칼럼을 통해 "학문 세계에 들어온 자가 처음 경험하는 것이 불의와 부조리라면, 처음 느끼는 것이 자괴감과 후회라면, 그 나라의 학문은 이미 죽은 것이다"며 대학계의 자성을 촉구했다.[3]

각주편집

  1. “조선닷컴 인물DB”. 2015년 12월 29일에 확인함. 
  2. “네이버 인물검색”. 2015년 12월 29일에 확인함. 
  3. “시간강사 문제, 교수들이 나설 때다 / 김누리”. 한겨례. 2015년 12월 2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