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대중대교

전라남도 무안군 운남면과 신안군 압해읍을 잇는 다리

김대중대교(金大中大橋)는 전라남도 무안군 운남면신안군 압해읍을 잇는 다리이다. 총 사업비 1,412억원을 투입해 2003년 6월에 착공해 2013년 12월 27일에 개통했다.[1] 총 길이는 925m이며 폭 20m(4차로)로 건설되었다.

김대중대교
교통시설국도 제77호선
횡단운남면압해도 사이 바다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관리익산지방국토관리청
4차로(20m)
착공일2003년 6월
완공일2013년 12월 27일
개통일2013년 12월 27일
위치
위치무안군 운남면 ~ 신안군 압해읍

연혁편집

교량 명칭 논란편집

이 다리는 개통된 이후에도 이름이 정해지지 못해 개통식 당시에는 이 구간이 신안군 압해읍 복룡리와 무안군 운남면 연리를 잇는 국도 제77호선의 공사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이라서 '국도 77호선 압해-운남 도로확장공사' 개통식으로 진행했다. 이 다리가 개통될 때도 명칭이 정해지지 못한 이유는 신안군에서는 명칭을 '신안대교'로 할 것을, 무안군에서는 '운남대교'로 할 것을 고집하였기 때문이다.[3] 심지어 '운남대교'라는 명칭 때문에 같은 이름의 다리를 이미 보유하고 있는 광주광역시광산구에서 반발하기도 했다.[4] 계속되는 두 군간 다리 명칭 대립으로 합의가 불발되자 전라남도에서 지명위원회를 열어 명칭을 논의해 '김대중 대교'로 명명하기로 의결했다.[5] 김대중은 현재 신안군에 속해있는 하의도에서 태어났는데 이 지역은 김대중이 태어날 당시에는 무안군에 속해있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