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득신(金得臣, 1604년 12월 8일(음력 10월 18일)~ 1684년 10월 8일(음력 8월 30일))은 조선 중기의 문인이자 시인이다. 자는 자공(子公), 호는 백곡(栢谷)이며 본관은 (구)안동이다. 조부는 임진왜란 당시 진주목사로 진주성 대첩을 이룬 김시민 (金時敏)이다. 아버지는 경상도관찰사를 지낸 김치(金緻)이며, 어머니는 사천 목씨(泗川睦氏)로 목첨(睦詹)의 딸이다. 처는 정부인 경주 김씨이다.

생애편집

어릴 때 천연두를 앓았으나 1642년 사마시에 합격해 진사가 되었고 이후 성균관에 합격했다.[1] 이후 가선대부에 올라 안풍군(安豊君)에 책봉되었으나 1684년 충청도 괴산 땅에서 지내던 중 재물을 노린 명화적(明火賊)떼에게 피살당하였다. 김득신의 피살 소식을 접한 숙종은 “명화적이 사부(士夫)의 집에 들어가서 인명을 살해하여 2품 재신(宰臣)이 칼날에 상하여 죽었으니, 놀라고 참혹함을 금하지 못하겠다. 각진(各鎭)의 토포사(討捕使)로 하여금 시일을 한정하여 찾아 잡게 하라.”[2]고 명하였다.

그는 일화로 그는 공부를 열심히 하였으나,몇시간 전 공부한 것을 다 까먹는 등 공부한 것을 잘 기억하지 못하여 공부가 많이 힘들었다. 그러나 그의 아버지 김치는 김득신에게 공부를 멈추지 말라는 유언을 남긴 후 세상을 떠나고 그는 밥을 먹을때도,보행할때도 계속 책을 놓지 않으며 책 한 권을 11만 3천여번이나 읽고 다른 책들은 2만여번 읽는 등 엄청난 노력으로 능숙해져 59세의 나이로 성균관에 합격했다. 

김득신의 묘비문에는 이런 글이 적혀있다.

"재주가 남만 못하다 스스로 한계를 짓지 말라. 나보다 어리석고 둔한 이도 없겠지만,결국에는 이룸이 있었다. 모든 것은 힘쓰는데 달려있을 따름이다." -김득신 묘비문中-


생전에 (詩)에 명망이 있었으며 저술이 병자호란 때 많이 타 없어졌으나, 문집인 《백곡집》에는 많은 글들이 전하고 있다. 그 중 시가 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가 문보다는 시에 능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술과 부채를 의인화한 가전체 소설 환백장군전(歡伯將軍傳)과 청풍선생전(淸風先生傳)을 남겨 고려시대 이후 단절된 가전체 소설의 명맥을 잇기도 하였다.

문화재편집

각주편집

  1. 명문家 찾아서 - 천안 병천면 가전리 김시민《중앙일보》, 2009년 8월 13일 작성
  2. 숙종실록, 숙종 10년(1684) 9월 6일(기사) 3번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