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만기 묘역(金萬基 墓域)은 경기도 군포시 대야미동에 있는, 조선 후기의 문신인 서석 김만기(1633∼1687)의 묘이다. 1992년 6월 5일 경기도의 기념물 제131호로 지정되었다.

김만기묘역
(金萬基墓域)
대한민국 경기도기념물
종목 기념물 제131호
(1992년 6월 5일 지정)
수량 일원
관리 광산김씨광성부원군파종회
위치
군포 대야미동 (대한민국)
군포 대야미동
주소 경기도 군포시 대야미동 산1-12번지
좌표 북위 37° 20′ 02″ 동경 126° 55′ 05″ / 북위 37.333917° 동경 126.918115°  / 37.333917; 126.918115좌표: 북위 37° 20′ 02″ 동경 126° 55′ 05″ / 북위 37.333917° 동경 126.918115°  / 37.333917; 126.918115
정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김만기는 송시열의 문인으로 효종 3년(1652)에 사마시를 거쳐 이듬해 별시문과에 급제한 뒤 여러 관직을 거쳐 대제학에 올랐다. 숙종 6년(1680) 경신환국 때에는 훈련대장으로 역모 사건을 다스려 보사공신 1등에 채택되기도 하였다.

묘는 부인 한씨와의 합장묘이며, 봉분 아랫부분에는 원형의 둘레석이 있다. 봉분 앞 좌우에 묘비 2기가 있는데, 우측은 송시열이 비문을 지은 것이고 좌측 묘비에는 숙종이 직접 쓴 20자가 새겨져 있다. 봉분 정면 좌우에는 망주석과 문인석이 1쌍씩 서 있고, 묘역 능선 밑에는 신도비(神道碑:왕이나 고관 등의 평생 업적을 기리기 위해 무덤 근처 길가에 세운 비)가 있는데 송시열이 비문을 지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