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성동(金誠童, 1452년[1] ~ 1495년 10월 29일)은 조선시대 전기의 문신으로 자(字)는 명보(明甫)[1], 본관은 안동(安東)이다. 김질(金礩)의 4남이자 김언(金漹)의 아버지이다.

생애편집

사람됨이 침중(沈重)하고 간묵(簡默)해 빈붕(賓朋)과 노는 것을 기뻐하지 않았으며, 항상 방에 거처하며 종일 남과 이야기하지 않고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고 한다.[2]

음보로 관직에 올라 적성현감(積城縣監)를 지냈으며, 1492년(성종 23) 4월 식년문과에 갑과(甲科) 3등으로 급제했다.[1][2]

바로 당상관으로 승진했다가 11월 부평부사(富平府使)로 부임했는데, 직무를 잘 처리하고 백성들을 잘 다스려 칭송받았다. 부평부사로 취임한 지 2년이 되기도 전에 선정이 조정에 보고되어 특별히 가선대부(嘉善大夫)로 가자(加資)되고 중추부(中樞府)에 들어갔다.[2][3]

공무에 있어서는 부족함이 있을까 골몰하면서도 집안일은 조금도 경영하지 않았으므로, 재상감이라는 평을 받았으나[2], 1495년(연산군 원년) 행호군(行護軍)으로 재직 중 졸했다.[4]

묘는 경기도 시흥군 하상리(현 시흥시 하상동)에 안장되었고, 신도비와 재실이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김승(金陞) :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 증(贈) 좌찬성(左贊成), 김사형(金士衡, 1341년 ~ 1407년)의 아들
    • 조부 - 김종숙(金宗淑, ? ~ 1470년) : 동지중추부사(同知中樞府事), 증 영의정(領議政)
      • 아버지 - 김질(金礩, 1422년 ~ 1478년) : 좌의정(左議政), 상락부원군(上洛府院君), 문정공(文靖公)
      • 어머니 - 영의정, 봉원부원군(蓬原府院君), 충정공(忠貞公) 정창손(鄭昌孫, 1402년 ~ 1487년)의 장녀[5]
        • 형 - 김의동(金義童)[5] :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 길안군(吉安君)
        • 형 - 김예동(金禮童)[5] : 감찰(監察)
        • 형 - 김지동(金智童)[5] : 파주목사(坡州牧使)
        • 동생 - 김리동(金利童)[5]
        • 부인 - 좌찬성, 문량공(文良公), 강희맹(姜希孟, 1424년 ~ 1483년)의 차녀[6]
          • 장남 - 김도(金淘)[7]
          • 차남 - 김려(金濾)[7] : 충좌위부호군(忠佐衛副護軍), 증 병조참판(兵曹參判), 김찬(金瓚, 1543년 ~ 1599년)의 조부
          • 3남 - 김언(金漹. 1495년 ~ ?) : 판결사(判決事)
          • 첫째 사위 - 김석린(金碩麟)[7]
          • 둘째 사위 - 류수천(柳壽千)[7] : 돈녕부정(敦寧府正), 증 좌찬성, 류잠(柳潛, ? ~ 1576년)의 아버지
          • 셋째 사위 - 최수준(崔秀俊)[7]
          • 넷째 사위 - 한계상(韓繼常)[7]

평가편집

부평부사로 임명되어 직무를 잘 처리하고 백성들을 잘 다스려 칭송받았으며 박처륜(朴處綸)과 함께 성종대에 가장 유능하고 성실한 관리로 지칭되었다.

각주편집

  1. 『국조방목』
  2. 『용재총화』
  3. 『성종실록』
  4. 『연산군일기』
  5. 『정창손 신도비명』
  6. 『강희맹 신도비명』
  7. 『씨족원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