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심언

김심언(金審言: 미상 ~ 1018년 11월 8일(음력 9월 28일)[1])은 성종에서 현종 대까지 활동한 문신으로, 시호는 문안(文安), 본관은 영광(靈光)이다.[2] 아내는 삼계군[3]부인 최씨(森溪郡夫人 崔氏)로,[4] 최섬(崔暹)은 김심언의 스승이자 장인이 된다.[2] 성종 때 문과에 급제해 여러 관직 거쳐 우보궐 겸 기거주(右補闕 兼 起居注)가 되었다.[2] 990년(성종 9년) 7월에 성종에게 봉사 2조(封事二條)를 올리자, 성종이 교서를 내려 이를 칭찬했다.[2] 목종 대에는 지방관으로 나가 농사에 힘쓰고 백성들의 구휼에 힘썼다.[2] 현종이 즉위한 뒤 1011년(현종 2년)에는 예부상서[5], 1014년(현종 5년)에는 내사시랑 평장사[6]를 거쳐 서경유수(西京留守)를 지냈다.[7] 1013년(현종 4년)에는 지공거가 되어 과거를 주관했다.[8]

김심언이 등장한 작품편집

전기 자료편집

  • 《고려사》 권93, 〈열전〉6, 김심언

각주편집

  1.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9년(1018년) 9월 28일(정해)
  2. 《고려사》 권93, 〈열전〉6, 김심언
  3. 삼계(森溪)는 고려 때는 영광군에 속해있던 현이었다(《고려사》 권57, 〈지〉11, [지리2], 전라도 영광군 삼계현). 지금의 전라남도 장성군 삼계면이다.
  4. 《고려사》에는 김심언의 아내와 장인 최섬의 본관이 어디인지 언급되어 있지 않으나, 〈김극검 묘지명〉에는 김극검의 고조부와 고조모를 서술하면서 김심언 아내의 본관이 같이 확인되었다.
    김심언 아내의 본관 확인과 〈김극검 묘지명〉의 판독 및 내용 검토에 관해서는 황병성, 〈고려 시대 김극검과 정습명의 묘지명 고찰〉, 《열린 정신 인문학 연구》 16권 2호, 통권 24호, 2015, 7~22쪽 참조.
  5.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2년(1011년) 5월 5일(무인)
  6.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5년(1014년) 4월 21일(병자)
  7.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5년(1014년) 8월 26일(기묘)
  8. 《고려사》 권73, 〈지〉27, [선거1], 과거장, 현종 4년(1013년) 8월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고려 귀족정치의 성립〉"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