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용순(金容淳, 1934년 7월 5일 ~ 2003년 10월 26일)은 조선로동당 비서를 지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외교관 겸 정치인이다. 김일성종합대학 국제관계학과를 졸업하였으며, 북한 동남부의 지방관리를 거쳐, 이집트 대사, 조선로동당 국제부부장, 조선로동당 대남담당 비서 등을 지냈다. 다시 조선로동당 국제부장이 되었다가 1991년 당 통일전선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용순(金容淳)
출생 1934년 7월 5일
평안남도 평원군
사망 2003년 10월 26일
국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직업 정치인, 당 중앙위원회 위원, 당 통일전선부 부장, 조선반핵평화위원회 위원장,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조선.일본우호친선협회 최고고문, 당 비서국 비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최고인민회의 제11기 대의원
자녀 김성(아들), 김란(딸)

2003년 10월 26일, 교통사고로 사망하였다.

일화편집

  • 1980년대 중반 노동당사에서 서구풍의 댄스 파티를 주최한 일로 퇴폐적 행위에 대한 책임을 추궁당한 후 석탄 광산에서 강제노동을 한 적이 있다. 그 후 김정일의 여동생인 김경희와의 친분 덕분에 간신히 구제됐다.[1]
  • 술고래인 김용순은 김정일의 파티 친구이며 여자를 좋아하고 사치스러운 생활을 탐하는 것으로 정평이 났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돈 오버도퍼, '두개의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