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원 (1955년)

김용원(金龍元, 1955년 3월 22일 ~ 부산 출생)은 대한민국법조인이다. 1987년에 발생한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의 담당 검사이다.[1][2][3][4] 1993년에 자신의 수사 사건들을 담은 브레이크 없는 벤츠를 출판 하였다. 이 책에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등 각종 사건들이 수록 되어 있다.

학력편집

경력편집

  • 1977.05 제19회 사법시험 합격(사법연수원 10기 수료)
  • 1983.09~1986.05 서울지방검찰청 검사
  • 1986.05~1987.06 부산지방검찰청울산지청 검사
  • 1988.07~1990.09 부산지방검찰청 검사
  • 1990.12~1992.02 수원지방검찰청 검사, 고등검찰관
  • 2001.10~2004.10 법무법인 <천지> 대표변호사
  • 2007.03~ 한나라당 정책위원회 부위원장
  • 2007.03~ 한나라당 중앙당 법률지원단 부단장
  • 2007.12~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법무행정분과 상임자문위원
  • 2008.04~ 법무법인 <한별> 대표변호사
  • 2010.02~ <세종미래포럼> 상임공동대표
  • 2018.11~ 부산항김용원변호사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저서편집

  • 《브레이크 없는 벤츠》. 예하. 1993년. ISBN 8973857185
  • 《천당에 간 판검사가 있을까?》. 서교출판사. 2011.

각주편집

5. "파견직 부씨가 성추행 사실 알렸을 때, KBS는 뭘 했나". 미디어오늘. 2018년 7월 18일.

6. '무고' 성폭력 피해자 "검찰, 가해자 주요 증거 법원에 제출 안해".한겨레. 2018년 8월 17일.

7. "기습키스" 배심원 6명 유죄...무고녀 어떻게 혐의 벗었나. 중앙일보. 2019년 7월 13일.

8. '성인지 감수성'은 어떻게 무고 누명을 벗겼나. 한겨레21. 2019년 7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