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응수 (1567년)

김응수(金應壽, 1567년 ~ ?)는 조선 중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김녕(金寧)이다. 선조를 호위하여 사복시(司僕寺)의 잡직(雜職)에서 문관으로 출세하고, 호종공신 3등에 책봉되었다.

생애편집

임진왜란 당시 선조는 서울을 떠나 파천(播遷)하였다. 황해도 평산에 도착한 선조는 주변을 정비하는 과정에서 하급 잡과직 중 이마(理馬: 정6품 잡직) 김응수와 오치운(吳致雲)만이 남아 자신을 호위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고 받은 후 이 두 사람을 문관에 책봉할 것을 명하였다. 이후 김응수는 사복시(司僕寺) 주부(主簿: 종6품), 판관(判官: 종5품), 첨정(僉正: 종4품)을 거치면서 사복시에서 선조를 보필하였다. 이러한 공을 인정받아 1604년 호종공신(扈從功臣) 3등에 책봉되었고, 분성군(盆城君)에 봉해졌다.

사당편집

임진왜란 당시 공훈을 세운 분성군 김응수의 사당인 영모재는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약간 경사진 대지에 맞춰 앞에서부터 삼문, 재실, 사당 세 건물이 세워져 있고, 외곽은 담장이 둘러싸여 있다.

영모재는 정면 3칸, 측면 1칸에 앞뒤로 툇간을 붙였으며, 전면 툇간을 개방한 전형적인 사당으로, 안에는 어칸 뒷벽에 붙여 감실과 탁자를 두고 영정 및 신위를 봉안했다. 이외에도 분성군 김응수 가전 고문서 15점이 향토유적으로 함께 지정되어 있다.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김구철(金九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