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인숙 (金仁淑, 1963년~, 서울)은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1983년 소설 '상실의 계절'로 문단에 데뷔한 이래[1] 1995년 한국일보문학상, 2000년 현대문학상, 2003년 이상문학상, 2010년 동인문학상 등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했다.

생애편집

1963년 서울특별시에서 출생한 김인숙은 5세 때 부친이 지병으로 사망하는 아픔을 겪었고 하숙을 치는 모친 밑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진명여자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다. 1983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상실의 계절'이 당선되어 데뷔하였으며 대학시절 민중문화연합 산하의 굿패 '해원'에서 활동하기도 했다.[2]

작품편집

장편소설편집

  • 불꽃
  • '79~'80 겨울에서 봄 사이
  • 긴 밤, 짧게 다가온 아침
  • 그래서 너를 안는다
  • 그늘, 깊은 곳
  • 유리구두
  • 모든 빛깔들의 밤

단편소설편집

  • 가까운 불빛
  • 부정
  • 봄이 오면

수상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