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저 (조선)

김저(金䃴, 1509년 ~ 1547년[1])는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자는 학광(學光)[1], 본관은 경주(慶州)이다. 김세필(金世弼)의 아들이다.

김저
金䃴
조선국의 성균관 지평
임기 1542년 ~ 1545년
군주 중종 이역
인종 이호
명종 이환
섭정 동궁 세자 이호(대리청정)
의정부 영의정 홍언필(대리청정)
대비 문정왕후 파평 윤씨(수렴청정)
신상정보
국적 조선
출생일 1509년
출생지 조선 경상도 경주
사망일 1547년 (39세)
사망지 조선 함경도 삼수에서 사사(사형)됨.
거주지 조선 한성부
본관 경주(慶州)
학력 1539년 별시문과에 을과 급제
경력 조선국 성균관 검열(1539년 ~ 1540년)
조선국 성균관 교리(1540년 ~ 1542년)
정당 무소속
부모 김세필(부), 경주 이씨 부인(모)
친인척 이탁(외조부)
별명 (字)는 학광(學光)
시호(諡號)는 충민(忠愍)
종교 유교(성리학)
웹사이트 김저 - 두산세계대백과사전

생애편집

1536년 음서로써 문관 관직에 천거된 그는 1539년(중종 34) 별시문과에 을과 급제하였고 중종 임금이 붕어한 이후에도 인종(仁宗) 임금과 명종(明宗) 임금을 섬겨 관직이 지평(持平)에 이르렀다.

1545년(명종 즉위년) 을사사화 때 원로대신 윤임을 축출하고 득세한 권신 윤원형 등의 모함을 받아 의금부에 끌려가 고문을 받고 안동(安東)으로 유배되었다.

이듬해 6월 고성(固城), 8월 삼수(三水)로 이배되었다가 또 이듬해 그곳에서 사사(賜死)되었다. 향년 39세.[2][1]

각주편집

  1. 『김저 묘표』
  2. 『명종실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