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정숙 (1930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

김정숙(金貞淑, 1930년 - )은 김일성의 사촌누이이며[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이다. 조선대외문화연락위원회 위원장 겸 당 중앙위 위원이다.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이다.

김정숙(金貞淑)
출생 1930년
일제강점기 평안남도 대동군
국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직업 정치인, 조선대외문화연락위원회 위원장, 당 중앙위 위원, 최고인민회의 제12기 대의원
배우자 허담(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친척 김일성(전 국가주석)

목차

경력편집

1930년 일제강점기평안남도 대동군에서 태어났다. 1954년 5월 북조선민주청년동맹(민청) 중앙위원회 부장을 거쳐 1959년 10월 '민청' 중앙위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1964년 5월 사회주의로동청년동맹(사로청) 중앙위 부위원장, 1965년 2월 조선학생위원회 부위원장, 1965년 12월 조선-라틴아메리카 친선협회 부위원장 등을 지냈다. 또한 1969년 2월 조선-꾸바 련대성위원회 부위원장(조선-쿠바 연대성위원회 부위원장), 1971년 12월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 부위원장도 역임했다.

이후 1986년 3월 '민주조선' 책임주필을 맡았으며, 1988년 3월 보궐선거를 통해 당 중앙위 후보위원에 선출되었다. 1988년 12월 북-핀란드 친선협회 위원장을 지냈으며, 1993년 12월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2009년 12월부터 조선대외문화연락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2] 2010년 9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위원에 선임되었다.

최고인민회의 대의원편집

1982년부터 2003년까지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제7~11기)을 역임했으며, 2009년 4월이후 제12기 대의원이다.

수훈편집

1992년 4월 김일성훈장, 2012년 2월 김정일훈장을 받았다.[1]

기타편집

2010년 조명록, 2011년 김정일 사망 당시에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을 맡았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