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김학우(金鶴羽, 1862년 ~ 1894년 10월 3일)는 조선 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김해(金海). 시호는 헌민(獻愍)이다. 김홍집 내각에서 갑오개혁을 주도하였고, 이준용 등이 보낸 자객에 의하여 암살되었다.

생애편집

1894년 7월 15일에 법무아문 협판,[1] 같은 해 7월 19일에 법무아문대신 서리에 임명되었다.[2] 1894년 10월 3일 저녁 8시경에 이준용 등이 보낸 자객 전동석(田東錫)과 최형식(崔亨植)에 의하여 암살되었다.[3]

각주편집

  1. 고종실록 (1894년 7월 15일). “김홍집 등에게 관직을 제수하다”. 국사편찬위원회. 
  2. 고종실록 (1894년 7월 19일). “군국기무처에서 이준용과 김학우에게 내무대신과 법무대신을 서리할 것 을 아뢰다”. 국사편찬위원회. 
  3. 고종실록 (1895년 4월 19일). “이준용 등을 심리하고 판결을 선고하다”. 국사편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