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끼호아 전투(Bataille de Ky Hoa, 베트남어: Trận Đại đồn Chí Hòa)는 1861년 2월 24일부터 25일까지 벌어진 전투로 프랑스에게 중요한 승리를 가져다 준 코친차이나 전역(1858년 ~1862)의 일부이다. 이 작전에서 프랑스와 스페인이 같은 편으로 베트남과 전쟁을 벌였으며, 제한적인 정벌로 시작되어 프랑스의 정복 전쟁으로 끝났다. 전쟁은 코친차이나라는 프랑스 식민지의 건설하는 것으로 끝맺었는데, 이것이 거의 1세기에 걸친 베트남에서 프랑스의 식민 통치가 시작된 발단이었다.

끼호아 전투
코친차이나 전역의 일부
날짜1861년 2월
장소
베트남 남부
결과 프랑스-스페인 연합군의 승리
교전국
프랑스 제2제국 프랑스 제2제국
Flag of Spain (1785–1873, 1875–1931).svg 에스파니아
안남 제국
지휘관
레오나르 샤르네르 제독 응우옌찌프엉
병력
3,000명 프랑스, 스페인 정규군 22,000명 정규군
1만 명 민병
피해 규모
12명 전사
225명 부상
500명 포로

배경편집

프랑스가 1858년 9월 1일 다낭을 점령하고, 1859년 2월 17일 사이공에서의 초기 승리를 거둔 이후, 코친차이나 전역1859년 2월 17일 샤를 리고 드 주누이 제독이 지휘하는 프랑스-스페인 원정대는 사이공을 함락시켰지만, 연합군이 사이공에서 포위되면서 교착상태에 빠졌다.

1860년 중국에서 온 프랑스 원정 부대가 대규모 증원군을 파견한 결과, 프랑스는 사이공 포위 공격을 깨트리고, 주도권을 되찾았다.

1860년 제2차 아편 전쟁이 끝나자 프랑스 정부는 레오나르 샤르네르 제독(Léonard Charner) 휘하의 배 70척과 드 바스완느 장군이 지휘하는 3500명의 병력을 사이공으로 파견했다.

참고자료편집

  • Taboulet, G., La geste française en Indochine (Paris, 1956)
  • Thomazi, A., La conquête de l'Indochine (Paris, 1934)
  • Thomazi, A., Histoire militaire de l'Indochine française (Hanoi, 1931)
  • Bernard, H., Amiral Henri Rieunier, Ministre de la Marine - La vie extraordinaire d'un grand marin (1833-1918) (Biarritz, 200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