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Korea-Andong-Dano Festival-Seesawing-01.jpg

널뛰기는 정초에 여성들이 즐겨하는 한국의 민속놀이이다. ‘초판희(超板戱)·판무(板舞)·도판희(跳板戱)’라고도 한다.[1] 설날 또는 단오 때 부녀자들이 벌이는 대표적인 민속 놀이로, 길이 약 7자(212cm), 너비 1자 8치(54.5cm)인 길다란 널빤지의 중앙 아래쪽에 가마 또는 짚묶음을 뭉쳐 괴고 널빤지의 양끝에 한 사람씩 올라서서 마주보고 구르면서 뛰어오르는 놀이이다.

목차

유래편집

널뛰기의 유래에 대하여는 고찰할 자료가 없고, 다만 고려시대부터 전승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을 뿐이다. 고려시대 여성들은 말타기·격구(擊毬) 같은 활달한 운동을 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널뛰기 역시 놀이의 성격으로 보아 당시의 여성들이 즐겼을 것으로 짐작된다. 옛날의 부녀자들은 주로 집안에서 갇혀 살았기 때문에 널뛰기로 공중 높이 뛰어올라 담장 밖의 세상을 살펴보았다고 한다.

널뛰기에 얽힌 속설편집

  • 처녀 시절에 널을 뛰지 않으면 시집을 가서 아기를 낳지 못한다.
  • 정초에 널뛰기를 하면 일 년 중 가시에 찔리지 않고 지낼 수 있다.

준비물편집

널빤지, 멍석, 널 뛸 사람 두 명, 널 중앙에 서 있을 사람, 널 뛰는 사람을 보조해줄 사람이 필요하다.

놀이 방법편집

멍석을 말아서 널빤지 밑에 넣어 가운데 오게 하고, 널빤지 한쪽 끝을 한 사람이 밟고 선다. 먼저 올라선 사람이 널빤지 끝에서 널판을 구르며 튀어 오르면 반대편에서도 널판을 딛고 튀어 오른다. 이렇게 두 사람이 번갈아 발로 널판을 구르며 뛰는 행위가 반복되는 놀이이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널뛰기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