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녹주(淥州)는 요나라동경도에 설치한 행정 구역 중 하나로 현재 압록강 유역에 설치했다. 본래 발해 서경압록부로 발해멸망이후 거란군에게 공격받지 않았던 지역중 일부에 속했기 때문에 발해 부흥운동이 활발히 일어났다. 거란이 압록부를 기반으로 형성된 정안국을 멸망시키고 그 땅에 직할 4개주를 설치하면서 거란의 땅으로 완전히 편입되었다. 이후 대연림의 난이 진압된 이후 이지역 주민들을 상경 역속현(易俗縣)으로 옮겼다. 2,000호가 살았으며, 동경유수사 관할에 있었다. 본주는 지린 성 바이산 시 린장 시에 있었다.[1]

행정 구역편집

4주 2현을 관할했다.

주명/현명 한자 발해대의 위치 거란이 옮긴 위치 비고
홍문현 弘聞縣 바이산 시 린장 시
신향현 神鄕縣
환주 桓州 퉁화 시 지안 시 고구려의 국내성이 있었던 곳이다. 녹주에서 서남으로 200리 거리에 있다.
풍주 豐州 바이산 시 푸쑹 현 신안촌 신안고성 발해의 반안군(盤安郡)이었다. 녹주에서 동북쪽으로 210거리에 있었으며 300호가 살았다. 1983년 발견된 신안고성에서 발해식 연화문와당, 포문기와, 어망추, 동궁형기둥등 막대한 야의 도시유적이 발견되었고 녹주로 비정되는 린장 시와의 거리가 200여리정도되었기에 신안고성이 지금의 풍주로 비정되고있다.
정주 正州 퉁화 시일대 비류국이 있던 곳으로 발해가 비류군(沸流郡)을 두었다. 비류수가 있다. 500호가 살았다. 녹주에서 서북으로 380거리에 있었다.
동나현 東那縣 덕원군일대? 통화시 일대 정주의 속현이다. <요사>에는 본래 한나라 동이현(東暆縣)과 부이현(不而縣)땅이었다는 기사와 정주에서 서쪽으로 70리 거리에 있었다는 기사가 있다. 본래 동이현과 부이현이 있던 함경남도에 있던 현을 거란이 비류수 근처로 옮긴 것으로 보인다.
모주 慕州 한카호 동쪽 바닷가? 자무쓰 푸진 시? 발해의 안원부를 이곳으로 옮겨왔다. 200호가 살았다. 녹주에서 서북으로 200리거리에 있다.

각주편집

  1. [1]토크토아, 요사 38권 지리지 2 동경도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