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눈을 던지는 아이
눈 뭉치

눈싸움덩이를 다져 주먹만한 공을 만들어 이를 상대방에게 던져 맞히는 놀이이다. 보통 여럿일 때는 편을 짜서 놀이를 하는 경우가 많다. 주로 어린이들이 많이 즐긴다.

눈싸움에 관한 기록편집

눈싸움 대회편집

눈싸움 대회는 노르웨이, 핀란드를 중심으로 유럽선수권대회가 수 년 동안 개최해오고 있고, 일본에서는 지난 1988년 유키갓센(일본어: 雪合戦)이라는 이름의 국제연맹대회가 채택된 후 해마다 30여 개국이 참가하는 국제적인 행사로 확대되었다. 다음은 유키갓센의 경기 방식과 규칙이다.

경기 방식

감독 1명과 선수 7명, 후보 2명 등을 한 팀으로 하는 눈싸움대회는 길이 40, 폭 10m 크기의 직사각형 경기장에서 1게임당 90개의 눈뭉치로 정해진 시간 안에 상대팀의 깃발을 빼앗거나 상대팀 전원을 전사시켰을 경우 승리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또 3분 3게임 3판 양승제를 적용한다.

경기 규칙

눈뭉치는 굴리거나 손으로 전해주는 것만 가능하다. 옷에 잔뜩 넣는 것은 반칙이다.

각주편집

  1. “보관 된 사본”. 2006년 8월 3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6년 7월 17일에 확인함. 
  2. “보관 된 사본”. 2012년 4월 1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10월 2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