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관방제림

담양의 관방제림전라남도 담양군 담양읍을 지나는 담양천의 북쪽 제방에 있는 방제림이다. 1991년 11월 27일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66호로 지정되었다.

담양 관방제림
(潭陽 官防堤林)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
종목천연기념물 제66호
(1991년 11월 27일 지정)
소유공(담양군) 외
위치
담양 관방제림 (대한민국)
담양 관방제림
주소전라남도 담양군 담양읍 남산리 일원
좌표북위 35° 19′ 19.8″ 동경 126° 59′ 16.1″ / 북위 35.322167° 동경 126.987806°  / 35.322167; 126.987806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담양관방제임수
(潭陽관방제임수)
대한민국 전라남도기념물(해지)
종목기념물 제13호
(1974년 9월 24일 지정)
(1991년 11월 22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담양읍을 감돌아 흐르는 담양천의 북쪽 언덕에 따라 관방제림이 조성되어 있는데 제방을 따라 각종의 노거목이 줄지어 서 있다. 표고 약 500m되는 곳이다. 이 관방제림은 담양읍 남산리 동정(東亭) 마을부터 시작해서 담양읍 천변리(川邊里)까지 이어지는데 현재는 수북면 황금리를 거쳐 대전면 강의리까지 길게 이어져 있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말하는 관방제(官防堤)는 천변리의 우시장까지를 말하고 그 길이는 약 2km에 이르고 있다.

관방제림을 구성하고 있는 나무의 종류로는 푸조나무(111그루), 팽나무(18그루), 벚나무(9그루), 음나무(1그루), 개서어나무(1그루), 곰의말채, 갈참나무 등으로 약 420여 그루가 자라고 있다.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구역안에는 185그루의 오래되고 큰 나무가 자라고 있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큰 나무는 300∼400년 전에 심어진 것이고, 작은 나무는 철종 5년(1854)에 황종림 담양부사가 심은 것이라고 한다.

담양 관방제림은 홍수피해를 막기 위해 제방을 만들고 나무를 심은 인공림으로 우리 선조들의 자연재해를 막는 지혜를 알 수 있는 역사 및 문화적 자료로서의 가치가 크므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역사편집

  • 1648년(조선 인조 26년 ) 당시 담양 부사 성이성이 해마다 되풀이되는 홍수를 막기 위해 제방을 쌓고, 이를 보존하기 위해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들었다.
  • 1854년(조선 철종 5년) 부사 황종림이 연간 3만여 명을 동원하여 제방과 숲을 정비했다.

현황편집

예전엔 나무 700그루가 심겼다고 하나, 현재는 느티나무, 푸조나무, 팽나무, 벚나무 등 15종의 낙엽 활엽수 320여 그루가 남아 있다.

사진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