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징(曇徵: 579~631)은 고구려승려이자 화가이다.[1] 오경(五經)과 채화(彩畵)에 능하였다.[1]

영양왕 때에 일본인 승려 법정(法定)과 함께 일본에 가서 오경 · 채화 · 공예를 가르치고 종이 ·  ·  · 맷돌 등을 만드는 법을 가르쳤다.[1] 현재 학계에선 실체성 여부에 논란이 있지만, 구전에 따르면 일본 호류지금당벽화가 그가 그렸다고 전해진다.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