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컴버블

(닷컴 버블에서 넘어옴)

닷컴버블(dot-com bubble)은 인터넷 관련 분야가 성장하면서 산업 국가의 주식 시장이 지분 가격의 급속한 상승을 본 1995년부터 닷컴 버블이 붕괴된 2001년까지 걸친 거품 경제 현상이다. 닷컴붐, IT버블, TMT버블, 인터넷버블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시기는 흔히 닷컴 기업이라 불리는 인터넷 기반 기업이 설립되던 시기였으며 많은 경우에 실패로 끝났다. 아마존과 같은 일부 기업들은 살아남는데 성공했다.

배경

편집

2000년대로 접어들 무렵 세계 경제가 가장 주목하는 부문은 인터넷의 대두였다. 앉아서 뉴스와 영화, 책을 보고 대화소통이 가능했던 꿈의 통신망이 대중화되자 너도나도 이 분야의 사업에 뛰어들게 되었다. 동시에 수많은 IT 관련 벤처기업이나 기존 IT 기업들의 주가는 폭등한다. 그러나 AOL는 곧이어 바로 주저앉아버리고 만다. 비싼 요금과 저질스러운 인터넷 서비스에 수많은 사람들이 등을 돌리게 되었고, 주가가 폭락하기 시작했다. 수많은 벤처기업들 역시 파산하게 되고 만다. 이 외에도 수많은 IT기업들이 시도했던 인터넷 서비스들이 과도기적인 인터넷 기술에 너무 많은 것을 융합하려다 보니 너무 시대를 앞서가게 되었고 결과적으로는 실패한 실험이 되었다.

사례

편집

미국에서 제일 큰 인터넷 사업자였던 AOL의 시가총액은 당시 기준으로 1000억불이 넘는 엄청난 숫자를 기록하였고 인터넷을 대표하는 AOL과 기존의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세계 최대였던 미디어 그룹 타임워너와의 합병은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전망이 대두되었다. 그러나 합병 넉달 후인 2000년 5월 부터 붕괴의 조짐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닷컴 버블이 무너져 내리기 시작했고, 온라인 광고는 부진 했으며, 합병 협상의 근거였던 AOL의 수익전망은 기대를 충족시킬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기 시작했다. 2002년 AOL 타임워너는 미국 역사상 최악의 기업 손실인 980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09년 CNBC는 두 기업의 합병을 역사상 최악의 합병 중 하나로 선정했다.[1][2]

펫츠닷컴

편집

애완동물 용품을 파는 온라인 쇼핑몰을 기치로 내건 이 회사는 2000년 2월 기업공개(IPO)로 8250만 달러를 모았다. 11달러에 상장한 펫츠닷컴의 주가는 14달러까지 올랐다.[3] 귀여운 인형 마스코트와 기억에 남는 슬로건을 앞세운 펫츠닷컴은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주목을 받았다. 마스코트의 인기는 1999년 메이시스 추수감사절 퍼레이드에 등장할 정도로 높아졌다. 하지만 버블이 꺼지자 뒤늦게 수익 모델에 대한 의구심이 커졌다. 아마존이 취급하는 책과 달리 애완동물 용품은 온라인에서 사는 것이 오프라인에 비해 이점을 찾기 어려웠다. 상장 후 9개월 만인 11월에 파산을 선언했을 때 주가는 22센트로 떨어져 있었다.[4] 2000년 4월 코난 오브라이언의 토크쇼에서 펫츠닷컴 마스코트를 패러디하자 펫츠닷컴은 토크쇼 작가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결과

편집

다시 제조업과 금융산업이 대두되었으며 신자유주의 경제체제가 확고화되는 계기가 되었다.

닷컴 버블에 상당한 영향을 받은 기업

편집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김현재 (2010년 1월 12일). https://www.yna.co.kr/view/AKR20100112002200072. 2023년 4월 24일에 확인함.  |제목=이(가) 없거나 비었음 (도움말)
  2. “Top 10 Best (and Worst) Mergers of All Time” (영어). 2023년 4월 24일에 확인함. 
  3. 앵커, 신지은 (2019년 2월 19일). “[거품의 역사]③ 닷컴 버블”. 2023년 4월 24일에 확인함. 
  4. “Why Did Pets.com Crash So Drastically?” (영어). 2023년 4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

편집